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손목 앞쪽 피부 조직 밑에 뼈와 인대들로 형성된 작은 통로인 손목 터널 (수근관). 9개의 힘줄과 신경이 지나가는 이 부위에 통증을 느끼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다.

손목 통증

손목터널증후군은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과도한 손목 사용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과도한 손목 사용 때문에 손목 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지면서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다. 그 외에도 손목에 감염이 생겨 통증을 느끼거나 손목 관절 골절, 양성 종양 등이 손목에 생긴 경우에도 나타난다.

이러한 손목터널증후군은 키보드나 마우스를 자주 사용하는 직장인이나 집안일을 반복하는 주부들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질환이라고 여겨져 왔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이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나이와 관계 없이 스마트폰과 디지털 기기에 의한 손목터널증후군이 흔하게 나타나고 있다.

대부분 스마트폰을 쓸 때 손목은 고정한 채 손가락만 움직이는 경우가 많은데, 장시간 이 자세를 유지하게 되면서 손목 건강에 무리가 가는 것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이 나타나면 손목이 아프고 시큰거리며 저리게 된다. 손바닥이나 손가락 부위에서 저리고 타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물건을 집거나 잡는데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이러한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답이다. 찜질이나 마사지, 약물치료를 꾸준히 받으면서 손목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한다면 스마트폰을 양손으로 잡고 활용하는 것이 좋고, 컴퓨터를 할 때는 손목 보호 쿠션을 이용하는 것이 도움된다.

손목을 많이 사용해 무리가 되었다고 생각된다면 손목을 움직여 풀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손목이 저리고 시큰거리는 증상을 가볍게 생각하고 넘어가는 이들이 많지만, 손목터널증후군은 심한 경우 수술적 치료를 받아야 하는 질환이다. 또한, 방치 할수록 회복에 필요한 시간이 오래 걸리고,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는 것 이상으로 수면 중에도 통증을 호소하게 되기도 한다.

이에 따라 통증이 시작되면 마사지와 스트레칭 등으로 증상이 나아지는 것을 지켜보다가, 그 통증이 계속 지속한다면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Smart tag : 손목터널증후군 관절

뉴스 작성자

조민경 사진

조민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미용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