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폭염은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심한 더위를 말하는데 통상 30도 이상의 불볕더위가 계속되는 현상을 말한다. ‘폭염 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표되며,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표된다. 실외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 주의해야 하는 온열 질환과 응급조치법을 알아본다.

◆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 응급조치법’

열사병, 폭염에 대비하려면?

1. 열사병 = 땀이 나지 않아 건조하고 뜨거운 피부, 심한 두통, 오한, 저혈압, 빈맥, 빈호흡 등이 나타난다. 의식장애, 혼수 장애와 같은 중추신경 기능장애가 나타날 수도 있다. 신부전, 뇌병증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나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신속한 조치 필요하다.

[응급조치] 119에 즉시 신고하고,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긴다. 환자의 을 시원한 물로 적시고 몸을 선풍기 등으로 바람을 불어준다. 의식이 없을 경우 음료 등을 마시도록 하지 않는다.

2. 열탈진 = 체온은 정상이거나 40도 미만으로 상승하며, 땀을 많이 흘리고 극심한 무력감과 피로를 보이고 창백함, 근육경력, 오심 또는 구토 증상이 있다.

[응급조치] 시원한 곳이나 에어컨이 있는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스포츠음료나 물 1ℓ에 소금 1티스푼을 넣은 0.1% 식염수를 마신다. 시원한 물로 샤워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증상이 한 시간 이상 되거나 회복되지 않으면 병원에서 수액을 통해 수분과 염분을 보충한다.

3. 열경련 = 폭염으로 인해 어깨, 팔, 다리, 복부, 손가락 등에 근육 경련이 나타남.

[응급조치] 서늘한 곳에서 휴식하고, 스포츠음료나 물 1ℓ에 소금 1티스푼을 넣은 0.1% 식염수를 마신다. 경련이 일어난 근육을 마사지하며 경련이 멈추어도 바로 다시 일을 시작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만약 1시간 넘게 경련이 지속하거나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 응급실에 방문해야 한다.

4. 열실신 = 폭염으로 인해 어지럼증을 느끼거나 일시적으로 실신하는 상태

[응급조치] 시원한 장소로 옮겨 평평한 곳에 눕히고 물, 스포츠음료나 주스 등을 천천히 마신다.

5. 열부종 = 폭염으로 인해 손, 발이나 발목에 부종이 생기는 경우

[응급조치] 시원한 장소로 옮긴 다음 발을 높인 자세로 휴식을 취한다.

6. 열발진 = 목, 가슴, 서혜부, 유방 및, 팔끔치 안쪽에 붉은 뾰루지가 많이 나거나 잔물집이 생기는 증상

[응급조치] 시원하고 건조한 장소로 옮긴 다음 잔물집이 난 부위에는 건조하게 유지하고 피부의 습진을 막거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사용하는 외용약인 ‘살포제’를 사용한다.

◆ 폭염을 대비하는 9가지 행동요령

1. 식사는 가볍게 하고,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한다.
2.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한다.
3.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는다.
4. 무더운 날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며 햇볕을 차단한다.
5.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하고, 실내온도를 적정수준(26~28℃)으로 유지한다.
6.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의 강도를 조절한다.
7. 주변 사람의 건강을 살핀다.
8. 주·정차된 차 안에 어린이나 동물은 혼자 놔두지 않는다.
9.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에 전화하고 응급처치를 한다.

Smart tag : 열사병 경련 실신 부종 발진 피부

뉴스 작성자

신정윤 사진

신정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