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날씨나 환경에 영향을 받는 피부질환들이 있다. 기온과 습도가 높아지면 증상이 악화하는 질환이 있지만 기온과 습도가 낮아지면 증상이 악화하는 질환들이 있다. 날씨가 추워지는 계절이 반갑지 않은 환자들이 있다. 바로 건선 환자들이다.

건선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피부 각질 세포의 생성이 빨라져 기존 각질이 채 탈락하지 못한 채 새로운 각질이 덮이면서 각질층이 두꺼워지고 심한 가려움이 동반되는 만성 피부질환에 속한다. 가려움을 참지 못해 긁어 상처가 날 경우 이차감염 발생이 쉬워지고 염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얼굴, 두피는 물론 전신으로 증상이 번지기 때문에 외적으로도 보기가 좋지 않고, 전염된다는 등의 다양한 오해들로 환자들이 받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큰 피부질환에 속하기도 한다.

또한, 관리를 제대로 해주지 않으면 치료가 되었다가도 쉽게 재발이 되는 피부질환이다. 그래서 치료와 함께 관리를 해줘야 하고, 치료가 끝난 뒤에도 생활관리에 신경 써줘야 한다.

건조한 여성의 피부 건조한 여성의 피부

한의학에서는 피부를 내부장기의 거울이라 부른다. 신장, 비위, 심장, 간 등 모든 장기의 건강상태가 피부에 드러난다고 본다. 건선 역시 마찬가지다. 건선의 근본 원인은 몸속에 있다. 건선의 근본 원인을 잘 파악하고 관리에 집중한다면 만성이라 하더라도 치료에 희망을 가질 수 있다.

건선의 재발을 예방하고 제대로 된 치료가 되기 위해서는 우선 체내 양기를 회복시키는 데 집중해야 한다. 환자의 건강상태에 맞는 기혈 보강 치료와 양기 회복 치료가 건선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생활습관에 대해 중요하다. 과로와 스트레스를 멀리하는 것이 좋다. 흡연과 과음 역시 신체 면역력을 교란시키는 데 큰 원인이 된다. 매일 꾸준히 할 수 있는 가벼운 운동을 규칙적으로 실행하는 것이 좋고 몸속 체액 보충을 위한 수분 섭취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기 쉽다. 따뜻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은 좋으나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는 등 피부건강에도 신경을 쓰자.

기온이 떨어질수록 피부 기혈을 비롯한 전신의 기능이 저하되기 쉬워진다. 꾸준히 반신욕을 통해 신체 기혈의 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것 또한 건선의 치료와 재발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치료만큼이나 관리가 중요한 질환 건선, 치료가 끝났다고 내버려두지 말고 꾸준히 관리하여 건선 재발 없이 건강한 겨울을 보내도록 노력하자.

<글 = 생기한의원 서초점 김은미 원장 (한의사)>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은미 HiDoc 한의사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