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즐거운 여름 휴가를 끝내고 그에 따른 휴가 후유증을 마주하는 시기이다. 일상으로 복귀 후 밀려드는 피로감 때문에 힘들어하기도 하고 장시간 물놀이나 자외선 노출로 인해 손상 받은 피부가 회복되는 데에도 시간이 필요하다. 탈모도 휴가 이후 나타날 수 있는 증상 중 하나이다. 수영장의 유해성분 및 자외선에 두피가 영향을 받아 탈모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두피는 위에서 내리쬐는 자외선이 가장 먼저 닿는 부위이다. 그러나 자외선에 의해 빨갛게 달아오르는 피부와 달리 두피는 당장 큰 변화가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두피의 자외선 차단에는 소홀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두피 역시 피부이므로 자외선에 노출되면 두피가 건조해지고 피지와 각질 생성이 늘어나며 노화가 진행된다. 모발 또한 거칠어지고 탄력이 떨어진다. 그 밖에도 수영장 소독제의 염소 성분이나 바닷물의 염분 역시 두피와 모발을 손상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휴가지에서의 두피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반드시 모자나 수영모를 착용해 노출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 또한, 물놀이 후에는 어느 때보다 꼼꼼하게 머리를 감아야 한다. 샴푸를 할 때는 손가락을 사용해 두피를 마사지해주면 노폐물 제거와 혈액순환의 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다. 젖은 두피는 내버려두지 말고 선풍기나 헤어드라이어의 찬 바람을 이용해 모발뿐 아니라 두피까지 말려주어야 한다.

탈모탈모

여름철 두피와 모발의 손상은 가을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건조한 날씨로 인해 여름철 강한 자외선으로 자극을 받았던 두피에 각질이 쉽게 일어나고 모공이 막히면서 탈모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계절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일시적으로 심화된 탈모가 아니라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경우 근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하루에 100가닥 이상 머리가 빠지거나 모발에 윤기가 없고 가늘어지며 잘 끊어지는 경우, 부쩍 머리숱이 줄어든다고 느끼는 경우라면 서둘러 의료기관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받아보는 게 좋다.

탈모는 생명과 직결되는 질환은 아니지만, 심리적 위축감과 우울감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환이다. 탈모를 경험하면 대부분은 내버려두고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으나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효과도 좋은 편이다. 한방 탈모치료는 탈모 유형에 따른 다양한 침과 한약 처방을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여기에 한방샴푸, 두피 투여 약물 등을 통해 두피와 모발에 영양을 공급하고 근본적인 자생력을 길러주는 것이 목표이다.

<글 = 청정선한의원 임태정 원장 (한의사)>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임태정 청정선한의원 한의사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