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벌레에 물린 줄 알고 내버려뒀던 수포나 피부 발진이 점점 심해지면서 범위를 넓혀가거나 부풀어 오르기 시작한다면 두드러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특히 피부가 약한 어린아이들이 원인을 알기 힘든 만성 두드러기로 고생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만성 두드러기는 원인을 밝혀내기가 힘들다. 이름 그대로 만성적으로 발생하는 만성 두드러기는 증상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면서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두드러기에 적응하게 만든다. 우리 몸이 두드러기에 적응하게 되면 외부 자극 이외에 다양한 원인에 민감하게 반응을 하게 되어 증상이 수시로 특발성으로 발생하게 된다.

고민하고 있는 여성의 뒷모습고민하고 있는 여성의 뒷모습

두드러기 초기 증상으로는 발진, 팽진, 가려움 및 따가움 등이 있다. 초기에는 피부의 국소 부위에서만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해질 경우 호흡곤란과 빈맥, 두통, 저혈압, 후두 부종 등이 동반되기도 해 이와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내버려두지 말고 바로 치료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만성이 아닌 보통의 두드러기 반응들은 한 두 시간 후면 증상이 사라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만성 두드러기의 경우는 6주 이상 증상이 지속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치료가 끝난 뒤 언제라도 자극으로 인해 피부에 두드러기 반응이 생길 수 있다. 장기간 두드러기 반응이 반복된다면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 신체 면역체계를 안정화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교란된 면역력을 튼튼하게 바로잡아주는 한방치료와 함께 체질을 강화하는 치료로 두드러기의 재발 횟수를 줄일 수 있고 외부 자극에도 더는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

두드러기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스트레스는 火와도 관계가 깊은데 자주 스트레스를 받는다거나 갑자기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자극이 되어 두드러기 발생으로 이어진다. 그래서 평소 화를 자주 낸다거나 급작스러운 스트레스 환경에 노출된 적이 있는 사람은 정서적으로 강한 자극이나 심리적 불안을 느끼지 않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두드러기 예방에 도움이 될 때가 있다.

또한, 식습관 개선도 필요하다. 맵거나 짠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고 충분한 수분의 섭취와 제철 과일, 채소의 섭취도 중요하다. 외출 시에는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써야 하고 햇볕이 가장 뜨겁고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의 외출은 삼가는 것이 좋다.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합성섬유의 의복보다는 면 소재의 통풍이 잘되고 시원한 의복 착용을 생활화하고 수면과 휴식을 충분히 해주는 것도 만성 두드러기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글 = 생기한의원 김은미 원장 (한의사)>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은미 HiDoc 한의사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