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이승화 교수 평소에도 차가운 손과 발 때문에 고생을 하는 주부 이모씨(45세)는 겨울만 되면 한숨이 나옵니다.

"휴… 평소에도 손과 발이 시려워 고생을 많이 하는데요. 겨울처럼 날씨가 추워지면 아프기까지 하다니까요. 손이 얼음장 같아 남편 손도 못 잡아요."

이처럼 특히 겨울철에는 차가운 손과 발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날씨가 추워져 기온이 내려가면 체온이 떨어지는 건 당연한 신체반응이지만, 특히 손과 발이 심하게 차가워지는 소위 '수족냉증'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수족냉증에 대해서 알려드리고, 올바른 대처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수족냉증(手足冷症)이란?

수족냉증이란 단어는 한방에서 사용하는 용어로서, 일반인들이 흔히 손과 발의 시려움이나 불편함을 느낄 때 "제가 수족냉증이라는 병이 있어서요…"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는 하나의 증상이지 병(病)명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선생님, 배가 아파요." "아, 복통이 있으세요? 그럼 환자분에게 복통을 일으킬만한 원인이 되는 병을 찾아보겠습니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보통은 대개는 환자들이 손, 발의 차가운 느낌을 호소하며, 다음과 같이 다양하게 표현들을 합니다.

"손, 발이 차요."

"손이 시려워요."

"손이 애려요."

"발에 감각이 없어요."

여기서 중요한 것은 날씨가 추운 곳에서 노출된 손과 발이 차가워지는 건 당연한 정상적인 반응이며 이 자체를 문제로 생각하면 안됩니다. 수족냉증은 보통사람이 추위를 느끼지 않는 온도에서도 손이나 발에 지나칠 정도의 차가움을 느끼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증상은 추울 때 더 악화되어 심지어는 통증까지는 느끼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추위

수족냉증은 어떤 분에게 흔하고, 원인은 뭔가요?

연구마다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보통은 여자가 남자보다 흔하며, 특히 출산 후 여성이나,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에서 더 많이 나타납니다.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으나 레이노병, 류마티스성 질환, 경추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말초신경염, 손목터널 증후군, 갑상샘저하증, 버거씨 병 같은 말초혈관 질환, 약물부작용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치료법이 있나요? 그냥 이대로 살아야 하나요?

우선 민간요법이나 인터넷 상의 검증되지 않은 정보로 섣불리 치료해서는 안되며, 가까운 병원을 내원해 진료는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문의의 상담과 진찰 및 적절한 검사를 통해 원인이 되는 질환에 대해서 찾고 원인질환부터 치료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 외 일반적인 원칙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음주, 흡연, 정신적 스트레스는 수족냉증을 악화시키므로 술과 담배는 끊어야 하며, 정신적 스트레스는 취미 및 여가생활을 통해 해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트레스를 술과 담배로 푼다면 불난 곳에 기름 끼얹는 셈이겠죠.)
  2. 외출 시 손, 발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보온양말과 장갑을 겨울철에는 늘 휴대하는 것이 좋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휴대용 난로 등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3. 손, 발 뿐만 아니라 전신을 따뜻하게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때 가벼운 옷을 여러 겹 껴입는 것이 두꺼운 옷 하나보다 보온 효과가 좋습니다. 스키니진이나 미니스커트, 얇은 레깅스 등은 복부와 하체의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추위에 직접 노출되어 오히려 수족냉증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4. 실내 온도는 적정온도(18도 이상)를 유지해야 하며 세안이나 샤워, 설거지 등 물이 닿는 경우에는 찬물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이용해야 합니다. 또한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낼 때에도 장갑 등을 이용하거나 집게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5. 일부 피임제, 두통, 생리통약, 혈압약 등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이런 약제를 복용 시에는 임의로 복용하면 절대로 안되며 반드시 의사와 상담을 하기를 권합니다.
글단국대병원 이승화 교수

* 이 글은 칼럼으로 하이닥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Smart tag : 순환기장애 수족냉증 심장 혈관 성인

뉴스 작성자

이승화 사진

이승화 가정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