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 졸음이 쏟아지는 오후 2시. 김대리는 어김없이 커피믹스봉지를 뜯고 컵에 뜨거운 물을 부은 후 빈 커피봉지로 커피를 휘휘 젓는다. 비닐로 뜨거운 물을 젓는다는 것이 내심 찝찝하지만 다른 사람들도 대부분 그렇게 하니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커피믹스 봉지나 과자 봉지는 눈으로 보기에는 한 겹으로 된 필름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산소, 수분, 빛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PP(폴리프로필렌), PE(폴리에틸렌), PET(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 알루미늄박 등 2∼3겹 이상의 필름을 합쳐서 만든 다층포장재를 사용한다.

특히 커피믹스는 자체 수분함량이 적어 외부의 습기를 흡수하기 쉽기 때문에 수분이나 산소차단성이 좋은 알루미늄 증착 PP와 PP로 구성된 다층 포장재가 사용된다. 또 봉지 내부를 보면 대부분이 은색을 띄고 있는데, 이는 PP 재질에 내습성, 차광성 등을 더하기 위해 알루미늄으로 덧붙여있다.

따라서 봉지를 뜯은 부분으로 뜨거운 물을 저을 경우, 뜯긴 부분의 인쇄면에 코팅된 플라스틱 필름이 벗겨져 인쇄성분이 용출될 우려가 있어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귀찮더라도 커피 젓는 용도에 맞게 제조된 스틱이나 스푼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약청은 다층포장재를 사용과정에서 식품으로 이행될 우려가 있는 유해물질이나 불순물을 관리하기 위해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기준규격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으며, 다층포장재에 대한 국내 규격은 유럽연합(EU) 수준으로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

만두, 라면 등 즉석식품의 포장재에 많이 사용되고 있는 다층 식품포장재에 대한 궁금점을 식약청의 도움말로 자세히 알아보자.

종이컵에담긴커피믹스

Q1. 다층 식품포장재에 식품을 포장하면 DEHP(di-2-ethylhexyl-phthalate)와 같은 내분비계장애물질이 나와 건강에 해롭지 않나요?

다층포장재를 구성하는 재질 중 식품 접촉면에 사용되는 재질인 폴리에틸렌(PE)이나 폴리프로필렌(PP)에는 가소제 성분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내분비계장애물질인 DEHP는 검출되지 않는다. DEHP와 같은 가소제는 딱딱한 성질의 폴리염화비닐(PVC, poly vinyl chloride)*를 유연하게 하기 위하여 사용되는 물질입니다. PE나 PP는 원래 유연한 성질을 갖는 재질이기 때문에 PVC와 달리 제조과정 중에 별도로 가소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Q2. 라면봉지에 직접 라면, 스프, 뜨거운 물을 넣고 조리해서 먹어도 되나요?
라면봉지의 내면은 주로 PE나 PP 재질로 되어 있어 뜨거운 물을 붓는 정도에서는 안전하다. 다만, 부분적으로 물리적인 변형이 올 수 있으며, 라면 봉지는 내용물의 변질 등을 방지하는 용도로 제조된 것이므로 라면봉지에 바로 조리해 먹는 것은 원래 용도에 맞지 않게 오용하는 것이다. 따라서 라면 조리 시에는 유리제나 금속제 등으로 된 냄비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김양연 사진

김양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