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최근 미(美)의 트랜드는 오똑한 콧날, 큰 눈과 같은 뚜렷한 이목구비보다는 모공 하나 없이 매끈한 피부가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 연예인들의 민낯 사진이 연일 뉴스에 보도될 만큼 좋은 피부는 하나의 큰 경쟁력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자외선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피부상태가 망가지기 십상이다. 무더위에 몸 상태는 물론 피부 번들거림이나 모공 확장 등 피부 문제가 두드러져 피부과나 피부전문 한의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특히 올해는 예년에 비해 기온과 습도가 매우 높아지면서 유달리 피지분비가 많아지고 모공이 넓어져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났다.

특히 즐거운 휴가를 보낸 후 모공이 넓어지고 트러블이 생긴 피부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강한 자외선은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피부를 푸석푸석하게 만들고 피부노화를 촉진시킨다. 게다가 피지선을 자극해 여드름과 같은 피부트러블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기도 해 자외선은 건강한 피부의 최대 적이라 할 수 있다.

풀밭에누워웃고있는여자풀밭에누워웃고있는여자

이런 자외선의 영향으로 피부의 열감이 높아지면 여러 가지 트러블이 발생하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관리가 바로 피부의 온도를 낮춰주는 ‘쿨링(cooling)’이다. 휴가지에서 태양광에 지나치게 노출되어 벌겋게 익은 피부뿐 아니라 여드름이 나는 피부는 평상시에도 안면부에 열이 올라오는 경향이 있다.

또 안면부로 몰리는 열로 인해 여드름이 생성되는 상태에서 더운 날씨까지 합쳐지면 여드름의 염증활동이 활발해지고 피지선이 자극돼 여드름이 악화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얼굴은 항상 서늘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얼굴을 시원하게 관리하는 쿨링요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빠른 쿨링 효과를 원한다면 시중에 나와있는 쿨링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는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꺼내어 쓰는 제품의 일종으로 가장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너무 장시간 사용하거나 지나치게 낮은 온도로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또 진정팩이나 진정세럼 등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화장품을 사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는 물리적인 방법인 쿨링팩보다는 피부온도를 낮추는 효과는 적지만 피부 진정효과와 재생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어 좋은 방법이다.

그 외에도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감자팩이나 오이팩 등 천연팩을 이용한 쿨링도 자극이 적어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그러나 얼굴을 시원하게 한다고 해서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직접 쐬는 것은 좋지 않다. 시원한 기운을 얼굴에 주는 것은 좋지만, 바람을 동반한 서늘한 기운은 두통, 감각장애 등 다른 질환을 야기할 수 있고 바람 자체가 피부의 수분을 날려버리기 때문에 오히려 주의해야 한다.

하늘체한의원 압구정본점 최형석 원장

Smart tag : 일광화상 피부

뉴스 작성자

최형석 사진

최형석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하늘체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