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폐병’은 오래전부터 많은 이들이 고통받았고 무서워했던 질병이며 결핵, 폐렴, 인플루엔자 등을 일컫는다.

그 중 ‘결핵’은 영아기의 필수예방접종 항목에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예전에 비해 크게 유행하는 경우가 줄었고, ‘인플루엔자’도 국가사업으로 가을철에 예방접종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유행하는 경우가 줄었다.

주사기

하지만 폐렴은 영유아나 고령자, 심혈관 질환이나 폐 질환 등이 있는 사람들에게 건강을 위협하는 위험요소가 되고 있으며, 아직은 국가적인 필수 예방접종 항목이 아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방비에 취약한 실정이다.

폐렴은 말 그대로 ‘폐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할 수 있으며, 원인이 되는 가장 흔한 균주 중의 하나가 바로 ‘폐렴구균 (Streptococcus pneumoniae)’이다.

‘폐렴구균’은 정상인의 상부 호흡기에서 발견되는 정상 균주로 전파는 주로 공기 중에 있는 비말 (작은 침방울)로 인해 이뤄진다. 감염은 호흡기 질환이 비교적 흔한 겨울철에 잘 이뤄지고, 면역력이 떨어질 경우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그만큼 흔하고 감염도 쉽게 이뤄지기 때문에 예방접종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실제로 많은 나라의 필수예방접종 항목에 포함돼있다. 폐렴이 심해지면 입원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고 치료비용 또한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경제적 측면에서도 예방접종이 강조될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 접종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은 ▲65세 이상의 노인 ▲심혈관질환, 폐 질환 등 내과적 문제가 있는 고위험 환자 ▲면역 저하자 ▲소아 ▲집단생활을 하고 있는 55세 이상의 정상인 등이다.

폐렴구균백신은 크게 2종류가 있는데 바로 ‘피막다당류백신’과 ‘폐렴구균 결합백신’이다.
‘피막다당류백신’은 개발된 지 오래되어 접종 경험이 풍부하고, 폭 넓은 예방범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비용대비 효과가 좋다. 이 백신은 접종 후 항체가 약 5년 이상 지속된다고 하지만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항체가 빨리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 따라 재접종(약 5년 후)을 하기도 한다.

‘폐렴구균 결합백신’의 경우, 2000년대 초반에 나온 백신 이후 2010년 단점을 보완한 제품이 생산되었는데 피막다당류백신과 비교해서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결과가 보고되고 있으며 항체 반응과 면역기억이 더 우수해 일반적으로 재접종의 필요성이 없다.

‘피막다당류백신’과 ‘폐렴구균 결합백신’ 모두 각기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선택에 너무 고민할 필요는 없으며, 근처 의료기관에 갖춰진 백신을 투여 받는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 또한, 접종 부위만 달리 한다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같은 날에 투여 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초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이 얼마 남지 않은 실정이다. 고혈압, 당뇨, 천식 등과 같은 질환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이제 폐렴구균백신은 ‘선택’의 문제가 아닌 ‘필수’의 문제로 바뀌고 있다.

<글 = 에비타의원 김동현 원장 (흉부외과 전문의)>

Smart tag : 폐렴 폐질환 폐/기관지 혹한기

뉴스 작성자

김동현 사진

김동현 흉부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강북삼성병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