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롱부츠는 겨울 패션 스타일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이른바 ‘하의 실종’ 패션의 유행으로 훤히 드러난 다리를 차가운 겨울 날씨로부터 지켜주면서 다리가 길고 날씬해 보이는 효과까지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발 건강에 신경 쓰지 않고 지나치게 자주, 오래 신을 경우 발 냄새는 물론 무좀, 무지외반증, 하지정맥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발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 통풍 안 돼 발 냄새 ∙ 무좀의 원인
발에는 피지선이 없기 때문에 발은 가장 건조해지기 쉬운 부위이다. 마찰이 심한 발바닥과 발뒤꿈치는 각질이 생기기 쉽고, 각질이 쌓여 두꺼워지면 굳은살이 잘 생기기 때문에 꼼꼼한 관리가 필요하다. 만약 제대로 된 관리를 해주지 않은 상태에서 통풍이 잘 되지 않는 신발을 장시간 신고 있으면 신발 속 발은 세균 번식이 쉬운 환경을 이루게 되어 고약한 발 냄새와 함께 무좀이 생기기 쉽다.
부츠는 일반 구두에 비해 발을 감싸는 부분이 많아 통풍이 잘 되지 않는다. 부츠의 소재인 가죽이 품질이 좋지 않거나 가공과정이 부실하면 발은 더욱 숨을 쉬기 어려워진다. 이런 부츠 속 환경으로 인해 겨울철에도 지독한 발 냄새와 무좀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통풍이 잘 되지 않는 부츠에 양말을 신지 않은 맨발로 부츠를 신게 되면 땀 흡수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발 냄새와 무좀은 더욱 심해지게 된다.

◆ 하이힐 형태의 부츠, 무지외반증 유발
앞 코가 뾰족하고 뒷굽이 높은 하이힐 형태의 부츠를 신게 되면, 발의 앞쪽 끝으로만 서 있는 모양새가 된다. 이런 자세로 장시간 있게 되면 무릎의 전방부로만 체중을 부담하게 되면서 무릎의 통증이 나타나거나 엄지 발가락 끝부분이 바깥쪽으로 휘면서 발 모양이 변형되는 ‘무지외반증’이 생기게 된다.
무지외반증의 경우 변형된 발 모양으로 인한 외관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발에 변형이 시작되면서 엄지발가락의 끝부분이 두 번째 발가락을 바깥으로 밀어 내어 두 번째 발가락이 들어올려지게 되는데, 이로 인해 발바닥 앞쪽의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조금만 걸어도 발의 피로와 통증을 호소하게 되고, 또한 허리 통증이나 무릎 관절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롱부츠롱부츠

◆ 장시간 착용시 하지정맥류, 굳은살 ∙ 티눈 유발
통이 좁은 롱부츠는 날씬해 보이는 효과는 있지만 종아리 전체에 압박을 가해 혈액의 원활한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
이 상태로 하루 종일 부츠를 신고 다니면 다리가 퉁퉁 붓거나 정맥 혈관이 피부 위로 도드라지는 '하지정맥류'를 유발하기도 한다.
하지정맥류는 심하면 미용상 보기 싫을 뿐 아니라 당기고 저리는 등 불편증상이 잇따르고, 출혈과 피부 조직의 변질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앞 코가 뾰족하고 굽이 높다면 장시간 체중이 앞으로 쏠리면서 새끼 발가락이나 발바닥에 굳은살 또는 티눈이 생기기도 한다.
지속적인 마찰과 압박으로 인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증상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당분간 뾰족하고 좁은 신발을 신지 말고 편안한 신발로 바꿔주어야 한다.
롱부츠를 선택할 때는 가능한 한 3cm 이하의 굽에 종아리를 꽉 죄지 않는 여유 있는 것을 선택하고 하루 종일 신고 걸어 다니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외출 후에는 깨끗이 발을 씻고 족욕을 하는 등 발의 피로를 깨끗이 풀어주고, 발 전용 크림을 발라주도록 한다.

◆ 발가락 쓰리고 가려운 '동창' 조심
추운 곳에 오래 있게 되면 추위에 노출된 부분을 중심으로 동상에 걸리기 쉽다. 이때 동상은 아니지만 손가락이나 발가락, 코나 귀 끝이 새하얗게 변하고 실내로 들어오면 화끈 열이 오르면서 쓰라리고 가렵다면 동창(凍瘡)으로 볼 수 있다.
통풍이 되지 않는 부츠 안에 스타킹을 신고 하루 종일 추운 바깥을 돌아다니게 되면 발가락 부분이 땀에 젖은데다 혈액순환이 안되고 추위에 얼면서 '동창'에 걸릴 수 있다.
외출 후 발가락 부분이 매우 가렵고 화끈거리면 우선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담가 천천히 녹인다.
가렵다고 문지르면 언 피부에 상처가 생길 수 있으므로 문지르고 말고 깨끗이 씻은 후에는 잘 말려 보습 크림을 듬뿍 발라준다. 한번 바르는 데 그치지 말고 가려울 때마다 수시로 보습크림을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동창이 있는 피부에 물집이 생길 수 있는데, 이 때 물집은 터뜨리지 말고 전문의 진단을 받아 연고를 처방 받도록 한다.

Smart tag : 하지정맥류 동상 무지외반증 혈관 피부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