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회전근개 파열은 어깨질환에서 잘 알려진 오십견보다 오히려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질환으로 격렬한 운동이나 평소 안 하던 동작, 외상으로 발생하며 퇴행성변화 때문에도 생긴다. 회전근개란 상완골에 붙어 어깨를 움직이는 중심 근육들을 말하는데, 갑작스러운 어깨통증의 주원인이다.

겨울철에는 기온이 낮아지면 우리 몸이 열을 보존하기 위해 근육과 혈관을 수축시키므로 관절과 주변 근육이 뻣뻣해지고 관절 주위 혈류가 감소해 통증이 생기며,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는 관절 활액도 굳어 통증이 악화된다. 그래서 겨울에는 회전근개 파열이 잘 생긴다.

어깨통증

회전근개 파열 중에서 완전파열은 수술이 필요하지만, 부분파열은 한방치료로 치료가 되며 갑작스럽게 어깨를 많이 쓰는 과격한 운동을 피하고 운동 전에는 적절한 스트레칭으로 예방할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근육약화로 오는 퇴행성인 경우도 많으므로 전신 운동 및 상체 스트레칭을 통해 어깨 근육을 강화시켜야 한다.

겨울철 어깨관절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보온과 적절한 운동, 바른 자세를 익힐 필요가 있다. 외출에서 돌아온 후에는 따뜻한 목욕으로 몸에 혈액순환이 잘되도록 돕고 어깨 부위에 온찜질을 해주는 것도 좋다.

어깨문제에서 체형이 원인인 경우에는 주로 한쪽이 올라간 경우가 대부분이고, 바르게 펴져 있지 않은 굽거나 라운드형 어깨도 많은 편이다. 그리고 전신적인 체형이 바르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르지 않은 체형은 오래되면 어깨 관절의 노화가 촉진되고 회전근개 파열이 발생할 수 있는 조건을 갖고 있다가 무리한 운동이나 자세로 인해 발병한다. 그런데 바른 체형을 만드는 것은 본인의 노력으로는 안 된다. 경추, 어깨, 골반, 고관절 등 전신의 척추구조, 관절을 정상화하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복부의 순환장애가 있으면(복부가 차다) 복직근과 내복사근 외복사근에 영향을 미치고 이는 어깨의 승모근과 능형근, 극하근 등에도 영향을 미쳐 오십견, 회전근개파열을 비롯한 어깨 질환을 일으킨다. 특히 한의학에서는 대장경, 소장경, 위경 등 경락의 문제가 어깨에 문제를 일으킨다고 본다.

각 근육에서 태양경이 주관하는 근육, 양명경이 주관하는 근육 등 경락이 주관하는 근육이 경락의 기능이 저하되면 문제가 생긴다고 본다. 이런 경우 도움이 되는 것으로는 복부에 온찜질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직접적으로는 의료기관에서 뜸, 왕뜸을 비롯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어깨 관절 치료에서 자가요법으로 일부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질병에 대해 스스로 진단을 내리고 찜질이나 파스 등으로 치료하면 병을 키울 수도 있다. 어깨 통증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다소 심하다면 한의원, 한방병원을 내원하여 치료받아야 한다.

생활관리에는 50분 동안 같은 자세를 유지한 경우에는 5~10분 기지개를 켜거나 목과 팔과 어깨를 펴거나 돌리는 등의 스트레칭으로 어깨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풀어준다. 헬스 트레이닝으로는 30~40분 걷기를 하고 30%의 상체운동을 하는 게 좋다.

<글 = 군산한방병원 송호철 원장(한의사)>

Smart tag : 회전근개질환 회전근개파열 관절 근육 인대/건/막 등 결합조직 성인 시니어

뉴스 작성자

송호철 사진

송호철 한의사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