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남성의 성적 능력은 물론 근·골격 합성, 지구력 향상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테스토스테론 보충제가 남성불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앨라배마 대학 의과대학 비뇨기과전문의 피터 콜레티스 박사는 테스토스테론이 보충제를 통해 추가되면 정자 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1일 보도했다.

콜레티스 박사는 불임치료를 받는 남성 1,500명(평균연령 34세) 중 의사의 처방으로 테스토스테론 보충제를 복용하고 있는 남성(7%) 가운데 일부에게 테스토스테론 보충제 복용을 중단하게 한 결과 정자의 수가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한손으로얼굴을가린채고민하고있는남성

테스토스테론 보충제 복용 중단에 동의한 34명은 평균 ㎖당 180만 마리였던 정자 수가 복용 중단 후 3천400만 마리로 급증했고, 6명은 테스토스테론 보충제 복용을 중단했어도 정자의 수가 회복되지 않았다.

콜레티스 박사는 이 결과가 반드시 테스토스테론 보충제와 정자 감소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연구에 참여한 남성들이 복용한 테스토스테론 보충제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종류이며 의사의 처방이 필요 없는 보충제와는 연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워싱턴 대학 메디컬센터 내분비전문의 브래들리 애너월트 박사는 “대부분의 의사는 테스토스테론 보충제를 처방하면서 이것이 정자 생산을 억제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경고하지 않는다”면서 “특히 불임치료를 받는 남성은 이를 복용해선 안 되며, 테스토스테론 보충제는 남성유방 확대와 혈전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비뇨기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Smart tag : 남성불임증 여유증 남성생식기 피부 남성

뉴스 작성자

최유진 사진

최유진 의학전문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