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추수가 끝나고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농한기로 접어들면 각지의 병원들은 관절염 환자들로 붐비기 시작한다. 찬바람이 불면 관절염이 더 심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온이 떨어지면 활동량이 줄어들고 몸의 근육은 굳어지고 말초의 혈액순환도 줄어들게 된다. 더군다나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면 기압이 낮아져 관절이 팽창하게 된다. 평소 관절이 건강한 사람이라면 영향이 없겠지만,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시린 통증을 느끼게 된다.

비가 오는 쌀쌀한 날씨엔 낮아진 기압으로 관절이 팽창하고 낮아진 기압으로 근육이 굳기 때문에 관절로 가는 압력이 증가해 통증이 악화하며, 말초 혈액순환이 줄어 시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추수가 끝난 들판

추운 날씨에 관절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다면 관절부위를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꺼운 옷을 입는 것도 좋고, 통증이 있는 관절에 온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관절 주위의 근육 강화와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특히 무릎이나 발목, 고관절 등 하지 관절에 관절염이 있는 사람이라면 체중이 덜 실리는 운동이 효과적이다. 다리에 체중을 싣는 등산보다는 수영이나 아쿠아로빅, 실내자전거 등이 좋다.

관절염의 경우 초기 치료가 중요하므로 통증이나 시린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관절염은 정도에 따라 물리치료, 약물치료, 주사치료 등 여러 가지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증상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고 심한 경우 관절내시경 등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가 가능하다.

<글 = 광명새움병원 임지순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Smart tag : 류마티스관절염 기타관절염 무릎관절증 관절 인대/건/막 등 결합조직 성인 시니어

뉴스 작성자

임지순 사진

임지순 정형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광명새움병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