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마음을 비추는 호수’라 불리는 눈(目)은 사람의 인상을 결정짓는 중요한 기관이다. 호수처럼 넓고 깊은 눈을 가진 사람은 바라만 봐도 매력적이며 인상에 남는다.

눈의 모양을 양쪽으로 긴 타원형이라고 했을 때 가로축과 세로축으로 나눌 수 있으며, 세로축을 키우는 수술을 흔히 눈매교정수술이라고 한다.

윗눈꺼풀에서 눈을 뜨게 하는 근육을 강화시켜 졸린 눈을 해결하고 동시에 이마주름도 개선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데, 특히 요즘에는 이를 비절개로 눈 뒤쪽에서 흉터 없이 수술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눈의 세로 폭과 가로 폭의 비율이 맞지 않는 경우다. 소위 놀란 토끼 눈처럼 똥그란 눈이 될 수 있는데, 이를 개선시키는 수술이 바로 ‘앞트임’과 ‘뒤트임’ 수술이다.

눈성형

앞트임은 몽고주름이라고 하는 눈의 내측을 덮고 있는 췌피를 걷어내는 것이다. 특히 몽고주름은 몽골리안 계통에만 나타난다 서양인에서 몽고주름이 있을 땐 선천성 기형을 의심해야 할 정도로 인종적 특성이 강하다. 그러나 몽고주름을 제거를 위한 앞트임 수술을 한다고 서양인처럼 내측의 벌건 살(caruncle)이 드러날 정도로 하면 오히려 어색하다.

뒤트임은 몽고주름이 없으면서 눈의 가로 폭을 키울 때 하는 수술이다. 뒤트임 수술을 하면 눈 뒤쪽이 깊어져 보인다고 표현한다. 그러나 단순하게 눈의 뒤쪽을 절개 후 봉합하는 초기 수술방법은 대부분 다시 붙는다

하지만 절개부위가 붙지 않는 수술방법으로 골막고정법이 있다. 뒤쪽으로 확장된 부분을 안와측면 골막에 고정해 다시 당겨지거나 붙지 않게 하는 방법이다. 또 하나는 윗눈꺼풀 결막을 연장된 뒤트임 확장부위로 회전시켜 고정하는 결막 피판회전술이 있다. 확장된 부분이 자연스럽게 이어져 원래부터 눈이 길었던 것처럼 보인다.

뒤트임을 할 때는 눈꼬리를 올리거나 내릴 수 있다. 보통 내안각에서 수평선을 그었을 때 눈꼬리가 2~3mm정도 올라가 있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눈꼬리가 지나치게 많이 올라간 경우는 소위 ‘사무라이 눈’처럼 날카롭고 인상이 강해 보인다.

뒤트임을 하면서 눈꼬리를 내릴 때 동반해 많이 하는 수술이 ‘밑트임’이다. 눈의 뒤쪽 1/3부위를 아래로 내리는 수술로, 방법은 눈 아래쪽 결막에 절개창을 만들어 눈썹이 나있는 하안검연을 안와격막내의 근막초라는 고정된 단단한 인대조직에 걸어 내리게 된다.

밑트임과 뒤트임을 병행하면 눈꼬리가 가로로 길어지면서 뒤쪽 세로폭도 동시에 커지게 돼 눈 크기를 넓히는데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하자.

<글 = 이정 자연미성형외과 이은정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Smart tag : 눈성형

뉴스 작성자

이은정 사진

이은정 성형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