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상실과 우울증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크고 작은 상실(loss)을 경험한다. 상실의 대상은 친구, 가족, 돈, 직업, 대인관계 등 다양한 것들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상실에 대한 반응과 각자 느끼는 고통은 사람들마다 매우 다를 수 있다. 누구에겐가는 돈을 상실하는 것이 그 어떤 상실감보다 클 수 있으며, 어떤 사람에게는 가까운 친구와의 관계를 상실하는 것이 부모를 잃는 것보다 더 고통스러울 수도 있다.

우울증에 영향을 주는 심리?사회적 스트레스들 중 ‘상실’은 가장 큰 요인이다.

가족의 죽음 같은 상실의 경험은 건강의 상실(예: 신체 질병), 경제력 또는 성취감의 상실(예: 사업 실패), 관계의 상실(예: 이혼) 등과 비교할 때 충격의 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배우자, 부모, 자녀 등의 죽음을 경험하게 되면, 일반적으로 우울해지고 ‘왜 나에게 이런 일어 벌어졌는가?’ 라는 생각에 분노하게 된다. 특히 생의 동고동락을 함께 한 배우자와의 사별은 큰 심리적인 충격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부부관계가 좋고, 결혼 생활이 오랜 기간 지속되었을 수록 더욱 강하다. 이처럼 예기치 못한 죽음, 즉 젊거나 평소 병이 없었던 가족의 죽음은 남은 사람들에게 예상하지 못한 일에 대한 충격, 죽음에 대한 두려움, 슬픔을 더욱 많이 느끼게 한다.

가까운 지인, 가족의 죽음은 나의 노력으로 회복될 수 없고, 대체할 수도 없는 상황인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상실의 경험에서 벗어나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것이 힘들어지면 우울증상으로 연결될 수 있다.

뇌영상(fMRI)을 이용한 연구에서도 어머니의 죽음을 회상할 때, 뇌의 전두엽(Frontal Lobe)의 부위의 활성이 나타나는 점으로 보아, 상실의 경험은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으며, 감정을 조절하는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된다.

스트레스만으로 우울증이 발생한다고 이야기 할 수는 없는 것처럼,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의 죽음이 모두 우울증을 유발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개인에 따라 가족의 죽음이라는 상실을 받아들이는 충격의 정도는 다양한 것이 사실이다. 일반적인 애도 단계에서는 누구나 어느 정도의 우울 증상을 느끼지만(물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이러한 우울 증상이 발전되어 개인의 생활 전반에 영향을 주게 된다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 다시 말해 ‘일반적인 애도 단계에서 느껴지는 우울 증상’은 ‘상실의 경험이 개인에게 부정적 생활 사건으로 영향을 주어, 우울증상이 발현되는 우울증’과 다르게 바라보아야 한다.

문화에 따라 가족의 죽음을 애도하는 방식이 다양하지만, 건강한 방법으로 가족의 죽음을 받아 들이기 위해 노력한다는 점에서는 공통점이 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의 장례문화에서 ‘49제’는 불교에서 기원한 장례의식이긴 하나, 사회심리학적으로도 깊은 의미가 있다. 즉, ‘죽은 사람의 영혼이 좋은 곳으로 가기를 기원하는 의식’이긴 하나,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남은 사람들이 죽음에 대한 충분한 애도를 할 수 있고, 자신의 생활로의 복귀를 결정하게 되는 것이다.

애도(Grief)가 진행되는 단계

애도는 상실에 대한 자연스러운 슬픔이다. 특히, 가까운 가족이 죽은 후 느끼는 감정들은 대부분의 사람에서 비슷할 것이다. 가족의 죽음 뒤 나타나는 애도의 과정은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단계가 있다.

첫번째, 죽음에 대한충격(Shock)부인(Denial)이다. 죽음에 대하여 믿지 않으려 하고, 갑작스러운 감정에 압도되어 슬픔과 그리움이 함께 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2~3개월 정도 지속된다.

두번째,지속적이고 강하게 고인에 대하여 생각하는 시기이다. 일상생활을 하는 중, 불쑥 고인에 대한 생각이 마음속에 자리 잡고, 대화의 대부분이 고인과 관련된 주제로 이루어 진다. 약 6개월 ~ 1년 정도 지속될 수 있다. 이 시기가 지나면,
세번째,절망(Despair)우울증(Depression)시기가 찾아 온다. 이 시기에는 애도 반응(Grief Reaction)이 지속되고, 가족의 죽음을 현실로 받아 들이지 못하여, 자신의 일상으로의 복귀가 자연스럽게 이루어 지지 않게 된다. 우울한 기분, 분노, 죄책감, 불안, 슬픔 등의 감정들을 느끼고, 합리적이지 않은 행동과 생각들을 하게 된다.

마지막으로,회복(Recovery)의 시기가 찾아온다.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이루어 지면서, 새로운 것들에 대한 흥미가 생기고, 가족의 죽음으로 이전처럼 똑 같이 돌아갈 수는 없으나, 자신의 삶을 새롭게 꾸려나가게 된다.

죽음과 애도에 대한 5단계

미국의 정신과 의사인 퀴블러 로스(Kubler-Ross)는 1969년 자신의 저서에서 죽음과 애도에 대한 5가지 심리변화 단계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죽음을 앞둔 환자들의 심리는 몇 가지의 단계적인 변화의 양상을 보인다. 그는 환자들이 심리 변화는 부정(Denial)-분노(Anger)-타협(Bargaining)-우울(Depression)-수용(Acceptance)의 다섯 단계에 거쳐 나타난다.

하지만 꼭 이와 같은 순서대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여러 단계가 함께 나타날 수도 있고, 특정 단계는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이는 초기에는 죽음을 앞둔 사람들에 대한 이론이었으나, 이후, 지인의 죽음을 겪은 이들 즉 상실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이해하고, 정신?심리적으로 접근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지속되는 애도 (Prolonged Grief, Complicated Grief)

애도 과정은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이다. 그런데 이런 과정을 벗어나, 시간이 흐른 후에도 계속 고인을 그리며 애도 반응을 지속하는 경우가 있다. 사랑하는 사람이 죽은 후 약 6개월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고인에게 극단적인 관심을 기울이며 고인을 회상하고 그리워하는 것이 그 예다. 이럴 경우 깊은 슬픔과 우울감, 일상생활에서의 위축, 불안, 초조감 등의 질환적인 증상들이 보이기도 한다. 상실에 의한 스트레스가 과도하게 작용을 한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이 때, 항우울제(SSRI : 세로토닌 재흡수 차단제)가 효과있다는 보고도 있다.

최근에는 이런 ‘지속되는 애도’를 외상 후 스트레스의 반응의 하나로 생각하는 경향도 있다.

특히, 질병, 사고가 아닌 자살로 가족을 상실한 경우, 유가족들은 정신적 외상을 경험하게 되고, 분노, 죄책감, 고립감 등의 혼동을 경험하게 되면서, 불면증, 우울증으로 정신과 상담을 받는 경우가 많다. 한편으로, 자살 유가족들의 자살 위험도는 일반인보다 6배 높다고도 알려져 있다.

많은 사람들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상실의 경험을 지나치곤 한다. 아무리 슬퍼도 정상적인 애도 반응을 거쳐, 일상생활로의 돌아가게 된다면 큰 문제는 없다. 그러나 애도의 반응이 다음 단계로 연결되지 않고 지속되거나, 가족에 죽음에 대하여 지나치게 죄책감을 느끼고 집착하는 등 ‘지속되는 애도’ 증상이 나타나면 자칫 우울증이나, 약물, 알코올 문제들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작성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편집
HIDOC
마지막 수정일
2013.9.12
Smart tag : 우울병

뉴스 작성자

hidoc 사진

hidoc 하이닥 편집팀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HiDoc
  • 이메일 answe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