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임신한 여성을 괴롭게 하는 입덧이 태아에게는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캐나다 토론토 대학 아동병원 연구팀은 1992~2012년 사이 5개국 임신 여성 85만 명의 10여 개 입덧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입덧이 단순한 생리현상이 아닌 태아 성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징후라고 밝혔다.

데이터 분석 결과, 입덧을 경험한 여성은 조기출산이나 미숙아를 낳을 위험이 낮았다. 입덧을 오랫동안 앓은 여성의 조산 확률은 6.4%였고 그렇지 않은 여성은 9.5%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산 위험은 입덧을 경험하지 않은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3~10배 높았다.

산모와 아이

연구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입덧은 유산 위험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태아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특히, 입덧은 35세 이상 임산부에게 좋은 징후였는데, 입덧 증상을 경험한 여성은 태아가 선천성 결함을 가지고 태어날 확률이 낮게는 30%, 많게는 80%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입덧 증상이 있었던 여성의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지능지수, 언어구사력, 행동발달능력이 뛰어났다.

토론토 대학 아동병원 소아과 전문의 기데온 코렌 박사는 “입덧은 심각한 경우인 임신오조가 아니라면 임신과 출산을 순조롭게 할 수 있다는 신호다”라고 전했다.

임신 중 입덧 증상이 너무 심해 영양, 정신신경계, 심혈관계, 신장, 간장 등에 장애가 나타나는 증상을 임신오조라고 부르는데, 이는 임신 초기의 입덧 증상이 점점 악화돼 전신장애가 생기고 결국에는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증상이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생식독성학저널(Journal Reproductive Toxicology)’에 실렸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장소윤 사진

장소윤 하이닥 인턴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