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엄마가 느끼는 두려움은 냄새를 통해 아이에게 전달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미시간 대학 의과대학 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이같이 밝혔는데, 임신하지 않은 암컷 쥐에게 페퍼민트 냄새를 맡게 하는 동시에 가벼운 전기충격을 줘 페퍼민트 냄새가 나면 전기충격을 받는다는 것을 인식하도록 훈련했다. 그 후, 암컷 쥐를 교배시켜 새끼를 낳게 한 후 전기충격 없이 페퍼민트 냄새를 맡게 했다.

우는 아이

연구 결과, 전기충격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새끼 쥐가 페퍼민트 냄새를 맡고 어미와 같은 두려운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미가 없는 상황에서도 새끼 쥐에게 페퍼민트 냄새를 맡게 했는데 역시 같은 반응을 나타냈다.

하지만 연구팀이 새끼 쥐의 편도체가 활성화되는 것을 막자 새끼 쥐는 더는 페퍼민트 냄새에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도체는 학습과 관련이 있는 정보를 처리하는 뇌 부분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새끼를 낳기 전에 두려움을 경험한 쥐는 새끼를 난 뒤 비슷한 상황에 직면해 두려움을 느낄 때 분비되는 냄새를 통해 새끼도 마찬가지로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 쥐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해도 이를 알아챌 능력이 없지만, 엄마가 임신 중 느꼈던 상황이 발생하면 냄새를 통해 습득한다는 것이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경험하는 두려움은 반복 학습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그 기억이 금방 사라지지만, 어미에게서 직접 습득한 기억은 오래 남는다는 것이 연구팀의 주장이다.

정신의학과 전문의 야체크 데비에치 박사는 “이번 연구가 두려움이나 느끼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에 실렸고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Smart tag : 임신/출산/산후 임신(생애주기)

뉴스 작성자

장소윤 사진

장소윤 하이닥 인턴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디스크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