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 등 2차적인 문제를 막기 위해서는 고령층의 독감백신접종이 필수다. 질병관리본부는 늦어도11월까지 65세 이상 고령자, 심장·폐질환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와 보호자 등 독감 우선접종 대상자에게 예방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 독감(인플루엔자)백신, 왜 맞아야 하나?

겨울철 노인 부부

독감으로 인한 우리나라 사망자 중 10명 중 7명은 65세 이상 노인이다. 독감으로 인해 폐렴, 탈수증은 물론, 천식 및 당뇨 환자의 경우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높으며, 만성질병 자체도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 후 항체 생성까지 2~4주 정도 걸리는 것을 감안할 때 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지나는 12월부터 독감이 본격적으로 유행하므로 노인 독감백신은 11월까지맞는 게 좋다.

◆ 면역증강제가 들어 있는 독감백신 vs 면역증강제가 안 들어 있는 독감백신

65세 이상 고령층에 면역증강제가 함유된 노인전용 독감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고령층의 높은 예방 접종률에도 불구하고 사망률이 높은 건 면역력 문제와 관련이 있다. 65세 이상 고령층은 면역 체계 변화로 인해 백신에 대한 항체 생성 및 반응이 낮아 접종 후에도 예방효과가 떨어진다.

또한 고령층은 건강한 성인에 비해 면역 지속 기간도 짧다. 일반 독감 백신이 건강한 성인에게 70~90% 면역반응을 보이는 것과 달리 고령층은 효과가 17~53%에 불과하다. 때문에 면역증강제가 포함된 독감백신이 각광받고 있다.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연구소(NIAID) 연구 결과 65세 이상 고령층에 면역증강제가 함유된 독감백신이 일반 백신보다 약 18~43%까지 높은 면역 반응과 항체 수치를 보였다.

◆ 폐렴구균백신도 동시에 진행

폐렴구균은 폐렴, 패혈증, 뇌수막염, 중이염 등을 일으키는 원인균이며, 고령층의 사망 원인 중 폐렴이 30-50%를 차지한다. 게다가 노인 대부분(90.9%)은 한 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고,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질환 유병률도 연령이 증가할수록 급속히 증가하는데, 이들 질환으로 인해 이미 신체기능 저하 및 면역력이 약화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폐렴 합병증으로 치명적인 결과가 유발될 수 있다. 

이를 테면, 당뇨병 환자의 경우 일반인에 비해 폐렴 발생률이 1.3~1.8배 더 높고, 입원할 가능성은 제 1형 당뇨병에서 4.4배, 제 2형 당뇨병에서는 1.2배나 높다. 즉,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당뇨병, 심장질환, 신장질환 등과 같은 만성질환 환자나 암 발생율이 높아지고 있는데, 면역력이 약한 노인들에게 폐렴구균성 질환이나 합병증은 치명적인 결과를 유발할 수 있어 65세 이상 노인 및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반드시 폐렴구균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이렇게 폐렴구균백신을 접종할 경우 만성질환자(당뇨병, 심혈관계질환, 호흡기질환자 등)에서 65~84%의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폐렴구균백신 접종 환자는 미접종자와 비교하여 치사율 또는 중환자실 입원률이 무려 40%나 감소한다.

2011년 미국질병관리본부(CDC)에서 발표한 성인백신가이드라인에 따르면, 65세 이상과 만성질환자 뿐 아니라 양로원 혹은 요양원 장기 거주자 및 의료종사자에게도 폐렴구균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 겨울철 한파대비 건강 지키기 이렇게 하세요

겨울철 한파 등으로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 저체온증, 동상 등 건강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는 만큼, 따뜻하게 옷 입기, 수분섭취, 실내 습도유지 등과 같은 건강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심혈관 질환자들은 한파에 취약하므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겨울철 갑작스러운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며 호흡기 질환 환자는 외출 시 차가운 공기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하여 입과 코를 마스크나 머플러로 감싸줘야 한다.

◆ 어르신 겨울철 건강관리 10계명

1. 적정 실내온도(18~20℃) 및 적정 실내 습도(50~60%)를 유지한다.

2. 하루에 2회 이상 최소한 10분에서 30분정도 창문을 열어 적절한 환기를 시킨다.

3. 물을 자주 마시고, 샤워 후에는 전신에 보습제를 발라 피부건조를 방지한다.

4. 옷은 조금 크고 가벼운 얇은 옷으로 여러 벌을 겹쳐 입고 물에 젖지 않도록 조심한다.

5. 외출 시 보온을 위해 모자, 장갑, 마스크 및 목도리를 착용한다.

6. 빙판은 매우 위험하므로 미끄럼 방지기능이 있는 바닥 면이 넓은 신발을 착용하도록 한다.

7. 외출 전에는 준비 체조로 체온을 높이고, 실외에서 오한이 느껴지면 즉시 실내로 들어간다.

8. 추위는 심장혈관과 뇌혈관에 부담을 주므로 눈치우기와 같은 무리한 실외 운동은 삼간다.

9. 대신 매일 조금씩 규칙적으로 가급적 실내 운동을 한다.

10. 한번에 15분씩 일주일에 세 번 정도 한낮에 충분히 햇볕을 쬔다.

<글 =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황희진 교수 (가정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독감 폐렴 폐/기관지 시니어

뉴스 작성자

황희진 사진

황희진 가정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