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대한영양사협회는 농림축산식품부 2014년도 소비자단체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빈혈 유병에 따른 육류 소비현황 및 빈혈 예방 관리를 위한 육류 소비 모형 연구와 결과 활용’을 단국대학교 문현경 교수팀과 함께 실시했다.

우리나라 만성퇴행성 질환의 증가 원인으로 육류 섭취 증가가 문제시 되고 있으나 실제로 우리나라의 육류 섭취량이 일본 등의 다른 나라보다 낮고 1일 육류 권장섭취량보다 적게 섭취하고 있으며 오히려 육류 섭취 부족과 관련이 깊은 빈혈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쇠고기

빈혈은 생리불순 등의 증상으로 임신을 어렵게 할 뿐 아니라 임신 후 태아의 성장에도 나쁜 영향을 주며, 노인의 경우 기억력 감퇴 등 신경학적 증상을 일으켜 노인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므로 저출산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 질병 중 하나로 양질의 철분 급원 식품 섭취를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남자 7,355명, 여자 10,105명을 대상(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대상자 25,534명 중 연구목적에 맞는 조사대상자)으로 연구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의 철분 섭취는 전체 평균섭취량은 권장량을 만족시키고 있으나 철분의 주된 급원 식품군이 채소군과 곡류군으로 생체이용율이 낮은 비헴철 형태로 섭취하고 있으며, 특히 빈혈군에서는 그 정도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빈혈군에서는 일평균 육류 섭취가 61.1g으로 정상군(92.4g)보다 낮았고 소득수준과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빈혈군이 정상군에 비해 유의적으로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남을 볼 때 빈혈 예방을 위해서는 생체이용율이 높은 헴철을 많이 함유한 육류의 적정한 섭취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대한영양사협회는 “빈혈 예방을 위해 가장 해결 가능한 예방법이 육류의 섭취이므로 생애주기 대상 별로 현재의 식습관을 바탕으로 하는 육류 섭취에 대한 지속적인 영양교육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Smart tag : 빈혈 혈액·조혈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