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얼굴이나 관자놀이 부위가 짜증스럽게 쿡쿡 쑤시면서 무겁게 느껴지는 경우에 편두통이라고 간단히 생각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과연 이것이 편두통일까? 이 경우 턱 관절통이 아닌지 한 번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

◆ 턱관절은 어떤 역할을 할까?

턱관절

턱관절은 얼굴의 양쪽 귀 앞에 있는 관절로 양쪽 2개의 관절이 동시에 움직이며 말할 때, 음식 씹을 때 등 하루 중 가장 많이 움직이는 관절 중의 하나이다.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음식을 씹을 때 귀 앞 관절부나 귀속에서 소리가 나는 증세가 가장 흔하며, 조금 더 심해지면 통증이 생기게 되어 입을 벌리기가 힘들게 된다.

보통 사람이 음식을 씹을 때 씹는 힘은 성인 한 사람을 들어 올리는 힘과 비슷한데 턱관절은 음식을 씹을 때마다 이러한 충격을 항상 받는 관절이다. 턱관절은 다른 관절과 같이 양쪽 아래턱뼈와 두개골 관절 사이에 디스크가 있고 관절 내부는 관절에 영양공급을 하고 균을 죽이는 면역학적 능력이 있는 활액으로 채워져 있다.

◆ 두통까지 함께 가져오는 ‘턱 관절통’

의학적으로는 턱관절에 문제가 생기는 증상을 악관절 동통 및 기능장애라고 한다.턱관절의 디스크는 단단한 섬유성 연골로서 뼈와 뼈 사이에서 씹을 때 생기는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 역할을 하며, 턱뼈가 움직일 때 같이 움직이며 턱의 운동을 도와주는 작용을 한다. 그러나 이런 디스크가 원래 자리를 벗어나 버리면 뼈와 뼈 사이에 디스크 후방조직 다시 말해 신경이 분포된 인대가 눌리면서 신경에 압박을 가해 씹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입을 벌릴 때는 이러한 인대가 심하게 늘어나면서 몹시 아프게 된다. 소리가 나는 것은 디스크가 반쯤 벗어난 상태에서 디스크 후방의 두꺼운 부위가 뼈와 뼈 사이에 걸리면서 소리가 나는 것이다.

턱 관절통의 특징 중의 하나는 연관통으로 두통이 나타난다는 점이다. 보통 턱 관절통이 있는 사람의 70~80%에서 두통이 함께 나타나며 주로 편두통이 나타난다. 이러한 현상은 턱관절 질환이 만성으로 오래 진행된 사람일수록 높은 빈도에서 나타나며 턱관절에서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한 경우에도 두통이 먼저 나타날 수도 있다. 심지어 수년씩 두통으로 고생하다가 나중에는 턱관절 치료를 받고 두통이 완전히 없어지는 경우도 가끔 있다.

◆ 턱 관절통의 원인과 잘 생기는 사람의 특징

턱관절에 이상이 생기는 원인은 치아 즉, 위 아랫니가 물리는 교합상태에 문제가 생겨서 나타나는 것이 제일 흔하다. 위턱과 아래턱의 치아는 정상적으로 톱니처럼 맞물리게 되어 있다. 그러나 치아가 빠진다거나 이를 해 넣었으나 잘 맞지 않고, 틀니를 끼우고 있거나 사랑니가 나서 이 물리는 상태에 변화가 없거나, 선천적으로 부정교합이 있으면 위아래 치아가 서로 맞물리지 않고 조금씩 미끄러지면서 턱뼈도 같이 미끄러져 관절에 미세한 자극이 계속하게 된다. 이러한 상태가 지속하면 턱뼈의 위치가 변하고 턱관절의 디스크가 미끄러져 원래 자리를 벗어나게 되어 턱관절 이상을 초래하게 된다.

질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 오징어 같은 질긴 음식을 즐기는 사람에게서 특히 많이 나타나고, 음식을 한쪽으로만 씹는 편측성 저작 습관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서 이러한 문제가 나타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그 외 청소년층에서 턱을 고이는 습관으로 인해서 턱 관절통이 생길 수도 있다. 최근에는 스트레스가 턱 관절통의 중요한 원인으로 생각되고 있다. 스트레스와 연관된 문제 중의 하나가 저녁에 자면서 숙면 중에 나타나는 이를 가는 습성인데 이러한 습성이 있는 사람의 경우에서 턱관절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이 훨씬 높다.

◆ 턱 관절통 치료와 예방

턱 관절통의 치료는 턱관절 디스크의 치료, 저작근 유발점 치료, 성상신경절 치료와 더불어 부정교합을 교정해 주어야 한다. 이런 치료와 더불어서 수면 시 이를 가는 습관, 한쪽으로만 음식물을 씹는 습관 등을 고쳐야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글 = 김찬병원 한경림 원장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편두통 두통 턱관절장애

뉴스 작성자

한경림 사진

한경림 통증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