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건강Q&A

질문

탈모약 먹고 머리가 이전보다 좀 많이 휘는데 원래 이런가요..?
SMART TAG : 피부, 피부과, 탈모, 복약

탈모약 먹은지 4개월차 피나스테리드계열 카피약
복용중입니다 그런데 탈모약 먹기 시작하고나서
머리 곱슬기가 좀 심하게 안쪽으로 휘고..
또 볼륨감도 좀 죽어서요..
원래 약 먹고 나타나는 증상인가요..?
이런 현상은 언제까지 지속 되는거죠ㅠㅠ..?


답변

Re : 탈모약 먹고 머리가 이전보다 좀 많이 휘는데 원래 이런가요..?
고용욱
고용욱[전문의] 뉴헤어모발성형외과의원
하이닥 스코어: 51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질문자의 감사 인사 |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하이닥 탈모, 모발이식 상담의 고용욱입니다. 탈모약 복용이후 좀 더 굵어진 모발이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곱슬기가 일시적으로 더 심해진 경우입니다. 곱슬의 방향에 따라서 볼륨감이 줄어들 수는 있으나 크게 염려하지 않으셔도 되는 부분입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굵어진 모발의 길이가 길어지면 볼륨감이 좋아질 겁니다. 대략 3~4개월정도 더 기다려보시면 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탈모약 먹고 머리가 이전보다 좀 많이 휘는데 원래 이런가요..?
노윤우
노윤우[전문의] 맥스웰피부과의원
하이닥 스코어: 52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질문자의 감사 인사 |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하이닥 피부과 상담의 노윤우입니다.

탈모약을 먹는다고 모발의 곱슬기가 변하거나 몰륨감이 줄어드는 변화는 잘 생기지 않습니다. 많은 경우 피나스테리드 계열의 약을 복용하면 아무 변화도 생기지 않습니다. 약의 효과는 장기적으로 유지하려고 복용하는 것입니다. 일부에서 약물 복용하고 3개월 정도가 지나면서 모발이 굵어지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곱슬이 심해지는 것이 아니고 볼륨감도 좋아집니다. 약을 복용하면서 조금 더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탈모약 먹고 머리가 이전보다 좀 많이 휘는데 원래 이런가요..?
이이호
이이호[전문의] 창원파티마병원
하이닥 스코어: 1720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안녕하세요. 하이닥 외과 상담의 이이호입니다.

탈모약을 복용하고 머리가 휘는 현상은 **쉐딩(shedding)**이라고 하는 현상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쉐딩은 탈모약이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기존에 탈모로 인해 약해져 있던 모발이 빠지는 현상입니다. 쉐딩은 보통 탈모약을 복용하기 시작한 후 2~4개월 사이에 나타나며, 3~6개월 정도 지속됩니다.

쉐딩으로 인해 머리가 휘는 이유는, 탈모약이 테스토스테론의 변형을 억제하여 모발 성장을 촉진하기 때문입니다. 테스토스테론의 변형은 모발의 성장 주기를 단축시켜 모발이 짧아지고 가늘어지게 만듭니다. 탈모약이 이러한 변형을 억제하면, 모발이 다시 성장 주기를 정상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하지만, 기존에 짧아지고 가늘어진 모발은 다시 성장 주기를 정상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쉐딩은 탈모약의 효과를 나타내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므로, 쉐딩이 나타나더라도 탈모약 복용을 중단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쉐딩이 끝나면, 탈모가 진행되기 전의 모발 상태로 회복될 수 있습니다.

질문자님의 경우, 탈모약을 복용한 지 4개월 차이므로, 쉐딩 현상이 나타날 수 있는 시기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쉐딩으로 인해 머리가 휘는 현상이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탈모약 복용을 중단하지 마시고, 쉐딩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 보시기 바랍니다.

다만, 쉐딩 현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거나, 쉐딩으로 인해 머리숱이 현저히 줄어드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탈모약 복용을 중단하고,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