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건강Q&A

질문

체중감량

키가 작고 하체가 굵음 뼈가 굵음
식사량은 많은편이 아니고 간식 안 먹음
운동 일주일에 한시간 반
항상 바쁨 늘 피곤함
그런데 살은 안 빠짐

답변

Re : 체중감량
송미현 하이닥 스코어: 4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18.08.10
안녕하세요, 하이닥 영양상담사 송미현 입니다.

체중감량 식사원칙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1. 가능한 매끼 탄수화물, 단백질, 섬유소 모두가 포함된 식사를 하시기를 바랍니다.
2. 짜지않게 식사하시기 바랍니다 (국물, 장아찌, 젓갈 등의 섭취를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3. 1일 2회 이상 신선한 채소(생채소, 쌈채소, 샐러드 등)를 드시기 바랍니다.
4. 탄수화물로만 구성된 식사는 피하시기 바랍니다(예: 국수, 떡, 빵, 분식류, 주먹밥, 김밥 등).
5. 단 간식, 단 음료(단 커피도 포함)의 섭취를 줄이시기 바랍니다.
6. 천천히 식사하시기 바랍니다(1끼 최소 15분 이상).
7. 너무 늦은 시간에 음식을 섭취하지 않으시기 바랍니다 (취침 4시간 전에는 식사를 마치도록 합니다).
8. 1일 2리터의 물을 섭취하시기 바랍니다.
9. (성인인 경우) 음주는 가급적 피하시고, 피할수 없는 경우에는 1~2잔 이내로 드시기 바랍니다.

특히,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3번 원칙을 우선적으로 실천하시면 많은 도움이 되리라 예상됩니다.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체중감량
김윤정 하이닥 스코어: 13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18.08.20
안녕하세요, 하이닥 운동상담사 김윤정 입니다.

운동을 해서 어떤 특정부위만 원하는 만큼 뺄 수 있으면 좋은데, 그런 방법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만 운동을 통해 전체적으로 체지방을 감소하고, 특정부위의 근력운동을 통해 매끈하고 탄력있게 만들어, 다른 부위보다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운동은 유산소 운동과 함께 근력운동을 병행해야 합니다. 그리고 꾸준한 운동이 중요합니다. 근육량을 늘리기 위한 근력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은데, 근력운동은 탄수화물을 소모하고 유산소 운동은 탄수화물과 지방을 소모하기 때문에 먼저 사용되는 탄수화물을 없애기 위한 근력운동 후 유산소 운동으로 이어가는 방식이 좋습니다.

아래는 슬림한 허벅지를 만드는데 좋은 운동 3가지를 추천해드립니다.

◆ 하체 비만에 좋은 운동 3가지

▷ 제기차기

[효과] 고관절의 유연성과 허벅지 안쪽 근육을 강화해 매끈한 허벅지 라인을 만들어 준다.
하체비만에 좋은 운동_1
1) 어깨너비로 양발을 벌리고 안정된 자세로 선다.
2) 한쪽 다리의 무릎을 안쪽으로 굽혀 제기를 차듯이 들어 올리고, 반대쪽 손으로 발목 안쪽을 터치한다.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실시한다. (20회씩 2세트 반복)

TIP 상체가 구부러지지 않도록 최대한 다리를 높이 들어 올려 터치할 것

▷ 런지

[효과] 하지 근력을 강화해 무릎 관절의 퇴행을 예방해 주고 매끈한 허벅지 라인을 만들어 준다.
하체비만에 좋은 운동_2
1) 양발을 앞뒤로 넓게 벌리고 뒷발은 까치발로 선다.
2) 무릎이 90도 정도 구부러지게 앉았다가 서서히 일어난다. ( 10회씩 2세트 반복)

▷ 점핑 스쿼트

[효과] 기본 스쿼트 동작에 점프를 추가한 운동으로, 허벅지 위쪽뿐 아니라 하체 비만에 효과적인 운동이다.
하체비만에 좋은 운동_3
1) 양발을 어깨너비로 벌리고 선 뒤, 양손을 앞으로 뻗고, 무릎은 살짝 구부려 엉덩이를 뒤쪽으로 내밀며 앉는다.
2) 앞으로 뻗은 양손을 몸통 뒤쪽으로 빠르게 뻗는 힘을 이용해 몸을 일직선으로 쭉 펴준다.

TIP. 착지를 할 때 무릎이 밭 끝보다 앞으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하고, 몸에 충격이 많이 가해지지 않도록 한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 http://www.hidoc.co.kr/news/healthtoday/item/C0000125233 | 하이닥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