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영양상담

질문

살을 빼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17세남자입니다
제가186에112kg나가는데살을빼야되겠다고생각이들어서조언부탁드립니다.

답변

Re : 살을 빼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최원철
최원철 [전문의] 이오의원
하이닥 스코어: 1835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2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1명
2017.02.20
안녕하세요,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 최원철 입니다.

다이어트라고 거창하게 시작할 필요는 없습니다.
평소 먹던 음식으로 그 양을 줄이되 하루 세끼를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드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평생 닭가슴살, 삶은 달걀만 먹을 수는 없습니다.기간이 길어지면 식단은 흔들리게 되어 있다는 것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장기간 안질리고 꾸준히 실천할 수 방법인 평소 본인이 먹던 음식으로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도 이 전에 운동량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면 어떠한 운동이든 다 도움이 됩니다.
재미있게 안질리고 꾸준히 할 수 있는 운동 하나 정하셔서 날마다 노력하시기 바랍니다.

다이어트는 정직합니다. 노력한 만큼 전부 반영이 됨을 알고 계시기 바라며 조급한 마음에 굶는 다이어트나 하루 한끼만 먹는 다이어트 등은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살을 빼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박지성 하이닥 스코어: 115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17.03.21
안녕하세요, 하이닥 영양상담사 박지성 입니다.

아직 학생이시기에 무리한 다이어트는 권해드리지 않으며, 균형잡힌 식습관 변화를 통해 꾸준한 체중조절을 하실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기본적으로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비타민, 미네랄, 무기질 등의 섭취가 잘 이루어져야 합니다.

탄수화물은 꺼내쓰기 좋은 에너지원이기도 하고, 뇌에 공급되는 영양분이기에 꼭 섭취를 해주셔야 한답니다. 다만 탄수화물의 종류가 중요한데, 되도록 정제되지 않은 통곡물(현미, 귀리 등 잡곡류), 신선한 채소, 과일 등의 탄수화물을 드시는게 좋답니다.

포만감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들로 채워주시고, 곡류의 탄수화물 양을 조절해서 점차 줄여주신다면 열량섭취도 줄어들고 불필요한 열량 섭취도 감소될 겁니다.

그리고 단백질은 저지방, 고단백인 생선류, 콩류, 살고기류 등으로 한 끼에 대략 손바닥 크기 정도 드신다는 생각으로 챙겨 드신다면 하루 권장 단백질량은 채울 수 있을 거에요.

지방은 가급적 불포화 지방산인 견과류나 생선 등으로 챙겨 드신다면,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추고 포만감도 높일 수 있으실 겁니다.

비타민과 무기질의 섭취는 하루 채소, 과일을 최소 2가지 색 이상 드신다는 생각으로 챙겨 드시고, 당 함량이 높은 과일도 있기에 혈당이 오르게 되는 식후 보다는 식전이나 아침에 드시면 좋답니다.

채소는 매끼 손으로 한웅큼 정도는 드신다는 생각으로 챙겨 드시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살을 빼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김명화
김명화 [운동전문가] (주)메디플러스솔루션
하이닥 스코어: 110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17.06.05
안녕하세요, 하이닥 운동상담사 김명화 입니다.

체중을 조절하는데 있어 중요한 것은 식이 조절입니다.
식이를 조절과 함께 활발한 신체활동이나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체중 조절에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이지요.
아래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식습관과 신체활동 습관을 읽어보시고 잘 실천해 보세요.

고쳐야할 식습관

1. 끼니거르기(과식할 가능성이 커짐)
2. 패스트푸드 또는 고탄수화물의 음식류 잦은 섭취
3. 잦은 야식
4, 잦은 간식 (간식은 과일이나 견과류로 섭취하도록 합니다.)
5, 빨리먹기(과식할 가능성이 커짐)
6, 대충씹기
7, 배부르게 먹는다(약간 부족하단 느낌이나 배가 부르기 시작할 때 식사를 중단합니다)

실천해야할 신체활동 습관

1. 가까운거리는 걸어다기
2. 걸어다닐때 천천히 걷기보다 빠르고 힘차게 걷기
3. 대중교통이용시 한두정거장 미리내려 목적지 까지 걸어가기
4. 엘레베이터&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이용하기
5. 앉아 있을 때, 바른 자세로 앉아 복부에 힘을 주어 앉아 있기 및 스트레칭 자주 하기
6. 쉬는 시간을 활용하여 틈틈히 근력 운동하기(런지, 스쿼트, 스쿼트 점프, 점핑잭 등)
7. 점심 식사후 산책하기
8. 너무 오래 앉아 있거나 누워 있지 않기
9. 운동하는 습관 길들이기

운동의 경우, 먼저 걷기를 추천 드립니다. 걷기는 유산소 형태의 운동으로 체지방 감소에 효과저이며, 언제 어디서나 실천이 가능하기 때문에 큰 제약 없이 실천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이후 어느정도 체중 감량이나 체력이 향상되었을 때, 걷기 속도를 올려 빠르게 걷거나 조깅을 해주세요. 이러한 운동은 가급적 매일 '조금 힘들다~힘들다'의 강도로 최소 30분 이상 운동해 주세요. 눈에 띄는 걈량을 원하신다면 60분 정도 걸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답변이 도움되셨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답변

Re : 살을 빼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윤빈
이윤빈 [운동전문가] 국민대학교
하이닥 스코어: 35
이 답변에 동의한 전문가
0명
이 답변을 추천한 사용자
0명
2017.09.23
안녕하세요, 하이닥 운동상담사 이윤빈 입니다.

다이어트를 성공하기 위해선 질문자님께서 왜 지방을 감소 하고, 어떠한 체형을 형성하고자 하는 정확한 목표를 새우시는 겁니다. 단순히 건강과 멋진 또는 아름다운 몸매를 형성하고자 하는 다짐으로 다이어트(운동 과 식이요법)를 수행하신다면, 다이어트를 지속하지 못 하며, 실패 할 확률이 높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단 시간에 형성되는 것이 아니며, 지속적인 신체활동으로 시간소비와 귀차니즘으로 인해, 지금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기 때문입니다.

정말, 내가, 왜, 다이어트 및 근육형성을 해야 하는 확고한 목표가 있다면, 운동을 중지 하지 않고 지속적을 수행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신에게 보상제도를 마련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100 kg 에서 시작하여 5 kg이 감소된다면, "무엇 무엇을 사겠다, 또는 먹겠다" 등을 보상으로, 그동안 노력한 자신에게 작은 보상의 준다면 운동지속률이 높아 집니다.

다이어트 감소량을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다만, 체중을 생각하시는 것이 아닌 체지방을 기준으로 설정하셔야 합니다. 체지방이 높을 수록 체중이 높을 수 있으나, 높은 근육량을 보유한체 체지방이 높을 경우 또한 체중이 높으며, 외형적으로는 슬림한 체형을 형성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체지방의 경우 전문기관을 통해 측정 및 검사를 받아 볼 수 있음). 또는 단순히 체중의 수치로 판단 할 시 세계보건 기구(WHO)에서 권장하는 감소량은 1개월 단위로 1.5 ~ 2 kg 임으로 이에 맞게 기간을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이보다 감소량이 극히 높다면 요요현상을 일으킬 수 이있는 확률이 높아집니다.

신체활동을 높이는 방법을 선택하여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신체활동을 높이는 방법은 일상생활에서의 활동을 높이는 방법이 있으나, 일상생활을 수행 하는 중 의식적으로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에 피로를 느끼게 할 수 있으며, 스트레스가 발생 할 수 있음으로, 운동을 선택하여 진행하는 것을 권해 드립니다.

운동은 자신이 즐겨 하던 운동이나, 배워보고 싶었던 운동을 선택하여 수행합니다. 다이어트를 위한 운동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활동적인 운동이라면 높은 신체활동력을 요구함으로 어떠한 운동도 상관없습니다. 다만, 체형을 형성하고자 하신다면 근력운동인 웨이트 운동이 적합합니다.

식이요법의 경우 평상시 식사량을 유지하면서 섬유질의 섭취를 늘리시기 바랍니다. 간식, 야식, 음주를 제한하시고, 폭식과 과시을 유념하셔야 하며, 인스턴트, 트랜스지방, 짠, 매운, 단, 기름진 음식은 회피하셔야합니다. 이것만으로 충분히 섭취되는 kcal 를 줄일 수 있습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