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이달 중순 출산을 앞둔 임산부의 메르스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이 임산부는 보건당국이 발표한 95명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고, 병원 측에 여러 차례 메르스 감염 검사를 요청했지만, 열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검사를 거부당해 불만을 제기한 사실이 전해져 파장이 예상된다.

YTN은 삼성서울병원 입원 중인 40대 임산부가 메르스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감염된 임산부는 출산을 앞두고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달 27일 14번 환자가 응급실에 들어왔던 날 병원 응급실을 찾았던 어머니를 만나러 갔다가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힘들어하는 임산부

임산부는 현재 고열은 없지만, 심한 근육통을 겪고 있고 경미한 호흡곤란 증상도 나오고 있으며, 약 투여가 곤란한 임신부 사례는 처음이어서 의료진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마더세이프 전문상담센터 한정열 센터장은 "임산부가 메르스에 감염되면 폐기능 감소에 의한 저산소증과 면역기능 감소로 태아사망, 조산, 저체중아 출산과 관련될 수 있다"고 전하며, "메르스가 아닌 감기나 독감인 경우에도 고혈이나 기침,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지만, 어떤 경우라도 고열은 태아의 신경손상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은경 사진 최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당신의 소중한 1분이 아깝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하고 기억되는 컨텐츠를 전하는 최은경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