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이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것과 함께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심근경색, 뇌졸중,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처음으로 발표됐다.

식사

서울성모병원 이승환, 여의도성모병원 김미경(내분비내과) 교수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심근경색, 뇌졸중 진단 이력이 없는 20세 이상 성인남녀 약 365만 명을 평균 8.3년 동안 추적 관찰해 총콜레스테롤 수치 변화와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률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콜레스테롤 수치 변화가 큰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및 뇌졸중 발생 위험과 사망률이 유의하게 증가함을 확인했다.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은 다양한 합병증 발생을 증가시키며 사망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들어 혈당이나 혈압을 단순히 낮추는 것뿐만 아니라 일정한 수준으로 조절하여 변이도를 낮추는 것이 예후와 직접 관련이 있다는 연구들이 다수 발표되었으나 콜레스테롤 변이도와 관련된 연구는 없었다.

연구에 따르면, 콜레스테롤 변이도가 가장 높은 그룹에 속한 사람은 가장 낮은 그룹에 속한 사람에 비해 사망률 26%,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은 각각 8%, 11% 증가했다.

콜레스테롤 수치는 혈액검사로 확인하는데, 바람직한 총콜레스테롤 수치는 200mg/dL 미만이며 200~239mg/dL은 경계 수준, 240mg/dL 이상은 고콜레스테롤혈증이다. 평소 총콜레스테롤을 200mg/dL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콜레스테롤은 크게 몸에 좋은 HDL(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나쁜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중성지방과 L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높으면, H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낮으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일정한 수치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튀김, 육류, 가공육 섭취를 줄이고 섬유질이 풍부한 통곡물, 콩류, 채소, 과일을 많이 먹는 식생활을 해야 한다.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은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특히 중성지방은 알코올과 과다 열량 섭취 시에도 상승하므로 절주 및 열량 섭취 조절이 필요하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다.

Smart tag : 고지혈증, 혈관, 내분비계, 가정의학과, 순환기내과, 심근경색증, 심혈관계, 심장, 뇌졸중, 정신/신경계, 중추신경, 신경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나와 당신, 우리 모두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바른 가치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세상을 꿈꿉니다. 살아있는 컨텐츠를 전하는 ´커뮤니케이터´ 박혜선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