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일반적으로 밤에 과식하는 이유가 식욕을 자극하는 공복 호르몬 그렐린 수치가 저녁에 증가하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존스홉킨스 의과대학과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연구팀은 저녁 과식을 유발하는 원인에 대해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시간대가 식욕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고 스트레스가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 또한 규명하고자 했다.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내는 남성

연구팀은 18~50세의 과체중 성인 32명을 실험군으로 설정했고 참가자 중 절반은 식욕을 통제할 수 없는 폭식 장애, 즉 거식증 진단 경력이 있었다. 첫 번째 실험에서 참가자는 8시간 동안 금식한 후 오전 8시에 608kcal의 유동식을 먹었고 두 번째 실험에서는 다시 8시간 동안 금식한 후 오후 4시에 식사할 수 있었다. 매 식사 후 참가자들은 한 손을 찬물에 2분 동안 담그는 스트레스 테스트를 받았으며 이로부터 30분 후 피자, 쿠키, 사탕, 물 등으로 구성된 뷔페를 제공받았다.

연구원이 각 실험 전 참가자의 공복과 포만감 지수를 조사했고, 혈액 샘플을 채취해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과 공복 호르몬 그렐린, 펩타이드 YY 호르몬(PYY)의 농도를 모니터링했다.

각 실험에 앞서 실험군은 아침보다 저녁에 더 많은 공복과 낮은 포만감을 보였다.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 그렐린은 오전 식사와 비교해 오후 식사를 마친 후 더 높았으며 식욕을 낮추는 호르몬 PYY는 저녁에 더 낮게 나타났다.

밤에 폭식하는 여성

폭식 장애가 있는 성인과 그렇지 않은 그룹을 비교한 결과 폭식 장애가 있으면 저녁 식사에 낮은 포만감을 느꼈다. 뷔페에서 두 그룹의 음식 섭취량은 비슷했지만, 폭식 장애가 있는 실험군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통제력을 과도하게 상실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폭식 장애가 있는 그룹은 대조군보다 아침의 그렐린 수치는 낮았지만 저녁의 그렐린 수치가 높은 특징이 있었다.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보면 아침과 저녁에는 코르티솔과 그렐린 수치가 점차 증가했지만 오후에는 수치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저녁 시간의 공복 호르몬 변화로 인해 식욕이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오후 스트레스가 저녁의 그렐린 증가에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되도록 이른 저녁에 식사를 마치는 것이 밤의 과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 내용은 국제 비만 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에 게재됐다.

Smart tag : 폭식증, 정신/신경계, , 정신건강의학과, 비만, 내분비계,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성인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하루하루 더 건강하게. 건강해서 더욱 아름다운 당신과 늘 함께합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