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수면 시간이 길어질수록 건강한 식습관을 갖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King 's College London의 Haya K. Al Khatib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수면 시간을 연장한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수면 시간이 짧은(야간 수면 5~7시간 미만) 사람들에 비해 지방과 탄수화물, 당 섭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연구팀은 "수면은 비만 및 심혈관 질환의 복합적인 원인에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는 잠재적 위험 요소이며, 그로 인한 공중 보건 문제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수면 시간이 짧은 18세~64세 4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들은 모두 BMI 30 미만의 정상 체중이었다. 암, 당뇨병, 심혈관 질환, 만성 간질환, 신장 질환, 갑상선 질환 및 염증성 장 질환 등의 병력이 있는 사람은 제외됐다.

모든 참가자는 수면 시간을 추적하기 위한 손목 활동기록기와 총 에너지 소비를 평가하는 모니터를 장착하고 자유롭게 생활했으며, 그 중 절반은 행동 수면 연장 프로그램에 따라 수면 시간을 늘려 생활하고 나머지 절반은 짧은 수면을 지속했다.

연구 결과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으나 수면 시간을 늘린 그룹에서 탄수화물 및 지방 섭취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감도 분석에서는 당(-11.8g), 탄수화물(-28.5g), 지방(에너지 기준 -3.7 %)의 섭취가 유의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앞으로 비만이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있는 인구 집단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 연장의 영향을 연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회지(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게재됐다.

Smart tag : 수면장애, 정신/신경계, 호흡기계, 이비인후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비만, 내분비계,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나와 당신, 우리 모두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바른 가치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세상을 꿈꿉니다. 살아있는 컨텐츠를 전하는 ´커뮤니케이터´ 박혜선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