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커피가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장상피화생의 유병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아질수록 장상피화생 유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커피의 항암 효과가 주목받고 있는 것과 상반되는 연구결과이기도 하다.

커피

위암 위험요인 ‘장상피화생’이란 어떤 질환일까?

장상피화생은 장기간의 염증 반응으로 인해서 위점막이 장점막처럼 변하는 것을 말한다. 헬리코박터균 감염이나 유전적 요인, 술, 담배 등이 원인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진 바는 없다.

모든 장상피화생이 위암으로 발전하는 것은 아니지만, 위점막의 20% 이상 침범하는 장상피화생이 있는 경우, 조직학적으로 불완전형 장상피화생이 있는 경우, 흡연하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감시 내시경 검사를 1년에 한번 시행하는 것이 추천되고 있다.

하루 커피 섭취량 많을수록 장상피화생 위험도 증가

경북대 의학전문대학원 가정의학교실 윤창호 교수팀이 2013년 지역 종합병원 건강증진센터를 방문해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 중 설문조사 결과가 남아 있는 성인 881명의 커피 섭취와 장상피화생 발병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장상피화생 위험도 증가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위내시경 검사 결과 위점막에 흰색의 반점이나 흰색으로 균일하게 변색된 경우 장상피화생으로 진단했다.

연구 결과 하루에 커피를 1~2잔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 전체의 약 62%로 가장 많았다. 하루 커피 3~4잔을 마신다는 사람은 17.7%였다. 하루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과 4잔 이상 마신다는 사람의 비율은 각각 10.2%, 10.1%였다.

하루 4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20.2%였다.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유병률이 2.2%인 것과 비교해 10배가량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윤 교수팀은 논문에서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이 위산 분비를 촉진시켜 위궤양, 역류성 식도염 등 위장관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선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장상피화생 유병률도 점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루에 커피를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1~2잔 마시는 사람, 3~4잔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각각 약 4.1배, 9.5배였다.

커피를 하루에 꾸준히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커피를 일체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약 13.9배 높았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인스턴트커피와 여과 커피 섭취 모두 장상피화생 위험을 높였다.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하루에 인스턴트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경우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약 12.8배였다. 인스턴트가 아닌 여과 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경우에도 장상피화생 유병률이 약 16.6배 높았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Smart tag : 위암, 소화기계, , 소화기내과, 혈액종양내과, 위염,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나와 당신, 우리 모두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바른 가치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세상을 꿈꿉니다. 살아있는 컨텐츠를 전하는 ´커뮤니케이터´ 박혜선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