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일반적으로 겨울의 대기가 가장 건조하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가장 건조한 시기는 초봄이다. 건조한 날씨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아토피 피부염 역시 이 시즌에 가장 악화될 수 있다. 아토피 피부염으로 고생하는 이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2015년 804만 4000여 명에서 2016년 843만 6000여 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건조한 대기와 환경오염 등으로 인해 발병률이 높아지는 아토피 피부염의 대처방안을 한국건강관리협회와 함께 알아본다.

아토피 피부염이 나타난 유아

아토피 피부염은?

아토피 피부염은 건조한 피부와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주로 영유아기에 시작되어 특징적인 분포와 양상이 나타나는 만성재발성 습진 피부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2세 이하 유아에서는 얼굴과 몸통, 팔다리 바깥쪽에 피부염이 나타나고 2세 이후에는 접히는 부위 위주로 병변이 심하게 나타난다. 진물, 피부 두꺼워짐 같은 다양한 습진 병변이 나타나 아토피성 습진이라고도 한다.

원인은?

뚜렷한 가족력이 있어 유전적인 소인이 관여한다고 알려진다. 이외 각종 자극물질이나 알레르기 유발물질, 감염, 환경오염 등 환경적 요인 역시 원인일 수 있다. 즉 아토피성 알레르기 반응이 잘 생기는 소인을 가진 사람에게 각종 환경적 스트레스가 가해지면 이를 견디지 못한 피부에 염증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라고 본다.

보통 2세 전후나 유치원 입학 무렵, 사춘기 직전에 그 증상이 차츰 사라지지만 간혹 성인이 되어서도 지속될 수 있다. 특히 최근 대기오염의 증가, 주거환경의 악화, 정신적 스트레스의 증가 등으로 인해 성인의 아토피 피부염 발생도 늘고 있다.

증상을 완화할 수 있을까?

심한 가려움증이 아토피 피부염의 대표 증상으로 특히 저녁이나 밤에 증상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낮에는 여러 활동으로 인해 신경이 분산되지만 밤에는 주변이 조용해지고 염증을 줄이는 혈중 코르티솔 호르몬 수치가 낮아지며, 따뜻한 이불 속에서 체온이 상승해 가려움이 심해질 수 있다.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여성

가려움증을 줄이려면 몸을 시원하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특정 부위가 집중적으로 가려울 때는 잠시 얼음찜질을 하거나 보습제를 발라 완화할 수 있다. 증상이 심해서 수면에 지장이 있다면 처방받은 약물을 적절히 사용해 증상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보습제와 클렌저의 올바른 사용법은?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피부 각질층 유분이 부족해 기본적으로 건조하고 자극에 민감한 성향을 보인다. 따라서 이를 외부에서 보충하는 보습제 사용이 중요하다. 아토피 피부염에 특화된 보습제를 하루 2회 이상 넉넉히 자주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목욕은 하루 1회 정도가 적당하고 클렌저를 사용할 경우 중성이나 약산성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목욕은 10분 이내로 마무리하고 물기가 다 마르기 전에 보습제 적당량을 고르게 바른다. 물기를 닦을 때 수건으로 피부를 비비기보다는 가볍게 톡톡 두드리며 닦아야 피부 손상을 줄일 수 있다.

일상에서 주의할 점은?

환자의 피부에 닿는 옷은 순면 재질을 고르는 것이 이상적이다. 무의식적으로 피부를 긁는 경향이 있으므로 손발톱을 짧게 유지해야 이로 인한 피부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 실내온도는 20~22℃로 유지하고 습도는 50~60%보다 낮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 집먼지진드기 알레르기가 있다면 청소가 쉽지 않은 침대보다는 자주 세탁할 수 있는 요와 이불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Smart tag : 아토피피부염, 외피계(피부/털/손/발톱), 피부, 소아청소년과, 내과, 피부과, 영유아, 아동, 성인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하루하루 더 건강하게. 건강해서 더욱 아름다운 당신과 늘 함께합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