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고강도 운동이 역류성식도염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나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속 쓰림, 목과 가슴쓰림, 가슴 답답함 및 통증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장기 지속 시 식도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위

삼성서울병원 소화기 내과 이혁 교수와 건강의학센터 표정의 교수 연구팀은 2010~2014년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18만 2,409명 중 역류성식도염 진단을 받은 1만 8,859명을 대상으로 운동과 역류성식도염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시험 결과, 같은 조건에서 운동 종류와 상관없이 매주 2.9시간 이상 운동하면 이보다 적게 운동한 사람보다 역류성식도염 위험도가 낮아졌다. 이는 비만도(BMI)가 높을수록 효과가 더욱 두드러져, BMI 22.2 미만인 비만도가 낮은 그룹에서는 위험도가 14% 감소했지만 BMI 24.7 이상인 비만도가 높은 그룹에서는 위험도가 21% 줄었다.

개선 효과는 운동 강도에 따라서도 달라졌다. 느리게 걷기 등 저강도 운동과 빠르게 걷기나 테니스, 수영 등 중등도 운동 그리고 달리기, 축구, 에어로빅 등 더 격렬하게 움직이는 고강도 운동을 비교한 결과 운동 강도가 높아질수록 역류성 식도염 발생 위험도가 낮아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운동이 역류성식도염을 예방하는 효과가 현저하므로 평소 관련 질환이 있는 환자라면 치료와 함께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 내용은 국제 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Gastroenterology'에 게재되었다.

Smart tag : , 위-식도역류질환, 소화기계,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소화기내과, 위산과다증, 식도암, 구강·식도, 혈액종양내과, 성인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하루하루 더 건강하게. 건강해서 더욱 아름다운 당신과 늘 함께합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