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병관리본부가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이 ‘그람음성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조사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3명의 혈액배양검사에서 '그람음성균'이 확인돼 정확한 균종과 직접적인 사망원인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망한 신생아 3명의 혈액에서 그람음성균에 포함하는 균종이 발견됐지만, 정확한 균종은 20일 이후에 확인할 수 있다.

그람음성균이란? 면역력 약한 중증환자·신생아에 치명적

인큐베이터 안에 있는 신생아

세균은 크게 그람양성균과 그람음성균으로 나뉜다. 그람염색법으로 염색했을 때 적색으로 염색되는 세균이 그람음성균, 보라색으로 물들면 그람 양성군으로 분류된다. 살모넬라균, 이질균 등이 그람음성균에 속한다.

그람음성균은 환자와 방문객이 많은 병원에서 잘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국내 연구팀이 서울과 경기지역의 6개 유명 대학병원 로비에서 세균 오염도를 측정한 조사연구 결과에서 전체 76개 시료 중 84.2%(64개)에서 그람음성균 검출됐을 정도다.

그람 음성균은 면역력이 떨어진 중증환자나 신생아에게 인공호흡기 관련 폐렴과 요로 감염 등의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철저한 감시와 처치가 요구된다.

하지만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의 신생아에게서만 그람음성군이 확인됐으므로 아직 신생아 사망원인을 ‘그람음성균’으로 단정 짓기는 어렵다.

또한, 퇴원하거나 타 병원으로 전원한 환아 12명에 대한 증상 모니터링한 결과 퇴원 환아 4명 중 1명은 감기 증상으로 17일 입원했고, 전원 8명 중 1명은 기력저하로 관찰 중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다른 신생아는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Smart tag : 신생아괴사장염, 신생아고혈압, 신생아경련, 신생아출혈성질환, 신생아패혈증, 신생아황달, 영유아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은경 사진 최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당신의 소중한 1분이 아깝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하고 기억되는 컨텐츠를 전하는 최은경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