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당뇨병, 고혈압, 흡연 등 혈관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요인을 가진 중년일수록 노년에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레베카 고테스만 박사 연구팀은 국립보건원(NIH)이 지원하는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ARIC: Atherosclerosis Risk in Communities) 연구 참가자 15,744명을 대상으로 25년에 걸친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참가자의 연령분포는 45~64세였으며, 이들의 약 10%에 해당하는 1,516명이 치매진단을 받았다.

노년 여성

연구결과 노년의 치매위험을 당뇨병은 77%, 흡연은 41%, 고혈압은 39%, 고혈압 전단계는 31%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심혈관 건강을 해치는 요인들이 뇌에도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 발표됐으며, 메드페이지투데이, 메드스케이프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당뇨(인슐린비의존), 간·담낭·췌장, 내분비계,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고혈압, 심혈관계, 순환기내과, 치매, , 신경외과, 신경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김선희 사진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건강관리에 도움되는 컨텐츠 서비스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