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입안에 있는 침은 구강점막에 수분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치면 등에 이물질이 달라붙지 않게 하며 침 속의 여러 면역성분이 구강내 세균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이렇듯 침은 구강건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여려가지 원인으로 침의 분비가 줄어드는 경우 구강 건조증이 생기게 된다.

고령화 시대가 되면서 더 많은 구강건조증 환자가 발생하는데, 65세 이상 인구의 40%에서 구강건조증의 증상을 겪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러한 구강건조증의 원인은 원발성(일차적) 구강건조증과 속발성(이차성) 구강건조증으로 나눌 수 있다.

걱정하는 표정의 여성

원발성 구강건조증은 침을 분비하는 기관인 침샘에 감염이나 종양 등으로 문제가 생긴 경우이다. 반면, 속발성 구강건조증은 일반적으로 다른 질환의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약물로 인한 경우인데 침의 분비를 감소시킴으로써 구강건조증을 유발하는 약물은 약 5천여 종이 넘는다. 특히 알레르기를 치료하는 항히스타민제나 우울증, 불면증 치료제 같은 중추신경계 작용 약물이 많다. 최근 노년층의 증가로 만성질환에 따른 여러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아 구강건조증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러한 구강건조증은 단순히 입안의 건조감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구강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데 침의 분비 감소로 충치 및 잇몸질환이 발생하기 쉬우며 미각 등의 감각이상과 점막의 작열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구취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단 구강건조증이 의심되는 경우 증상 정도의 평가 및 원인파악을 위해 진료를 받는 것이 좋으며 심하지 않은 경우 무설탕 껌이나 신맛 나는 음식, 과일 등의 섭취를 통해 침샘을 자극하여 침 분비를 유도하는 것이 좋다. 평소 수분을 수시로 섭취하여 구강이 건조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침샘이 위치하고 있는 귀밑부위나 턱밑부위 등을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침 분비를 촉진하고 침샘 기능의 퇴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정재용 (치과의사)>

Smart tag : 치과, 치과질환, 구강·식도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정재용 사진 칼럼 정재용 치과 전문의
하이닥 의학기자 |

해당 분야의 전문의학지식을 통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컨텐츠를 전달하는 하이닥 의학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