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청소년 흡연 예방 교육의 중요성을 주제로 하여 월간 금연정책포럼 ‘TOB-FREE’와 금연이슈리포트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청소년기의 흡연은 평생에 걸친 담배 의존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흡연을 애초에 시작하지 않도록 교육을 해 담배사용에의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전 세계 담배규제정책의 근간인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 이하 FCTC)에서는 제12조 교육, 의사소통, 훈련 및 대중의 인식제고를 통해, 국민이 담배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확립하도록 조치를 할 것을 강조하고 있으며, 특히 초·중·고등학교를 통한 교육 프로그램의 시행을 권고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1999년부터 청소년 대상 흡연예방사업을 운영해왔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에서 흡연예방교육을 시행한다.

코를 막고 있는 청소년

모든 학교에서는 일정 시간 이상 기본적인 흡연예방교육을 하고, 각종 학교 행사나 활동을 통해 흡연예방 및 금연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흡연 예방뿐 아니라 흡연 청소년의 금연도 지원하는 통합적 청소년 대상 흡연예방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학교 흡연 예방교육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학교 흡연예방 교육은 흡연에 대한 바른 지식 및 태도를 형성할 뿐 아니라 행동변화까지 이끌어내는 효과가 있으며 교육 시행 후 흡연학생의 금연시도율(13.7%)과 흡연지식율(5.3%)은 증가하고, 현재흡연율은 감소(6.3%)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학교에서의 교육과 더불어 또래 집단, 교직원과 학부모 등 주변 성인들이 모두 흡연하지 않도록 환경을 조성하여, 청소년들이 흡연은 ‘일상적이지 않은 것(denormalization)’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사회적 규범이 형성되어야 한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흡연예방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운영하고 있다. 금연이슈리포트에 따르면, FCTC 당사국 중 교육 및 인식재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모든 국가(125개국)에서 아동·청소년 대상 흡연예방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주에서는 학생들이 TV 금연광고를 보고 상호 토론과 비평을 통해 효과적인 흡연예방광고를 선정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EU에서는 Smokefree Class Competition이란 프로그램을 통해 6개월간 금연학급을 운영, 학생들이 상호 흡연행태와 현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학생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은경 사진 최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당신의 소중한 1분이 아깝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하고 기억되는 컨텐츠를 전하는 최은경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