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여드름은 주로 사춘기에 발생하는 매우 흔한 피부질환으로 인종과 나이와 관계없이 생길 수도 있다. 흔히 여드름을 ‘청춘의 꽃’이라고 부르지만, 심각할 경우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함께 영구적인 흉터를 남길 수도 있는 악성질환이다. 주로 피지선이 몰려 있는 얼굴, 목, 가슴 등에 많이 발생한다.

여드름의 발생 원인은 다양하고 복합적이지만, 발생 과정을 살펴보면 호르몬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알 수 있다. 남녀 모두 사춘기가 되면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Androgen)이 증가해 모낭 피지샘을 키우게 되고, 피지샘은 많은 양의 피지를 분비하게 된다. 이와 함께 모낭 세포에도 변화가 생겨 모낭 입구가 막히게 되면서 면포라는 여드름의 기본 병변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또한, 모낭이 막히면 모낭에 존재하는 세균들이 증식해 염증이 발생하는데 털과 피지 및 피부 세포가 뭉쳐 여러 형태로 여드름이 나타나게 된다.

- 화이트헤드 = 피부의 표면 아래에 있는 여드름
- 블랙헤드 = 피부 표면으로 올라오는 여드름으로 검은색을 띠지만, 검은색은 오물에 의한 것이 아님
- 구진 = 압통을 유발할 수 있는 작은 분홍색 돌기
- 농포 = 바닥이 빨갛고 위에 고름이 있는 여드름
- 결절 = 피부 깊숙이 있는 커다랗고 아프며 단단한 여드름
- 낭포 = 깊숙이 있으며 아프고 고름이 찬 여드름으로 상처를 남길 수 있음

거울을 들고 웃고 있는 여자

대부분 여드름은 20대 중반이면 성호르몬의 분비가 정상화되어 사라지지만, 최근에는 스트레스와 수면부족, 과음 등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청소년 여드름이 성인여드름으로 이어지거나 청소년기에 없던 여드름이 성인이 되어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임신 중 호르몬 변화, 피임약, 유전, 메이크업, 약물 등의 영향으로도 여드름이 생길 수 있다.

여드름을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겠지 하는 생각으로 내버려두기보다는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통해 염증 후에 발생하는 흉터를 최소화하도록 해야 한다. 한 번 생긴 흉터는 없애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고 그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도 상당하기 때문이다.

여드름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방법을 정하게 되는데 치료법에는 크게 국소요법과 경구 치료제로 나눌 수가 있다. 여드름이 가벼운 경우에는 대개 국소요법만으로 치료할 수 있지만, 심한 여드름의 치료에는 국소요법과 함께 경구 치료제가 함께 사용된다.

다음은 미국 국립 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가 소개한 여드름이 있는 경우 피부를 관리하는 몇 가지 방법이다.

피부를 부드럽게 닦아낸다 = 아침과 저녁 그리고 심한 운동을 한 다음에는 연한 클렌저를 사용한다. 피부를 문지르는 것은 여드름을 없애지 못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문제가 더 악화할 수 있다.

최대한 피부를 만지지 않는다 = 여드름을 짜거나 뜯거나 뽑아내면 상처를 남기거나 피부에 칙칙한 자국을 만들 수 있다.

면도할 때 조심한다 = 셰이빙 크림을 바르기 전에 수염을 비누와 물로 부드럽게 하는 것이 도움되며 면도는 가볍게, 필요할 때만 하는 것이 좋다.

태양을 피한다 = 대부분의 여드름약은 피부를 더 태우게 할 수 있다. 태양에 많이 노출되면 피부에 주름이 더 생기며 피부암의 위험도 높일 수 있으므로 태양에 많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메이크업 제품을 잘 고른다 = 메이크업을 할 때는 모공이 막지 않도록 ‘noncomedogenic’이 표시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머리를 규칙적으로 감는다 = 머리가 지성이라면, 매일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은경 사진 최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당신의 소중한 1분이 아깝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하고 기억되는 컨텐츠를 전하는 최은경 기자입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