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겨울철은 지방흡입 수술의 인기가 높아지는 계절이다. 수술 후 피부 처짐을 막아주는 압박복을 착용하다 보니 더운 시기보다 아무래도 두꺼운 옷을 입을 수 있는 겨울철이 더 편하고 회복 기간을 고려한 여름을 준비하기 위해서이다.

일반적으로 지방흡입은 허벅지, 복부, 팔뚝, 얼굴 등 비정상적인 비율로 축적된 피부밑 지방층을 음압이나 초음파로 제거하여 몸매를 다듬는 수술이다. 수술 직후 내가 원하던 부위의 부피가 확연히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기에 일반적인 지방흡입주사보다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단, 지방흡입이 이론상으로는 지방량만 무조건 많이 뽑으면 될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불필요한 지방은 제거하고 적정량은 남겨 자연스러운 바디라인을 형성하는, 섬세하고 고도화된 시술이기도 하다.

허벅지 둘레를 측정하는 모습

근래에는 앱이나 인터넷 커뮤니티가 활발하여 지방흡입 후기나 사진 등 무분별한 자료를 접한 후 정상적인 지방흡입 회복 과정과 부작용을 혼동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데 지방흡입 후 회복은 지방 제거량, 시술 부위, 체질, 마취약, 의사숙련도, 관리에 따라 달라지기에 모든 사항이 부합되기는 어려워 후기 등의 내용으로 미리 부작용을 걱정하는 건 좋지 않다.

일반적으로 지방흡입 후 회복 과정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은 부기, 멍, 바이오본드, 일시적인 감각저하 등이며 평소 멍이 잘 들거나, 혈관이 좁은 사람, 상처가 나면 피가 잘 멈추지 않는 사람의 경우에는 멍이 진하고 오래갈 수 있다. 또한, 피부가 얇은 사람은 아무래도 두꺼운 사람에 비교해 혈관이 쉽게 비쳐 멍이 더 짙어 보일 수도 있다.

부기는 약 3개월 정도 빠졌다가 올라오길 반복하며 자리를 잡는데 시술 후 홀쭉한 라인을 유지하다가도 부기가 올라오면 다시 굵어 보이니 부기가 가라앉기 전까지는 시술효과를 단정 짓기 보다는 관리에 집중하는 게 좋다.

단, 지방흡입 후 시간이 경과 했음에도 좌우 균형이 맞지 않거나 바디라인이 매끈하지 않고 울퉁불퉁해지는 부작용이 발생했다면 이는 피하지방층의 지방이 균일하게 제거되지 못했거나 지방을 너무 많이 흡입한 경우이며 살이 처지거나 혈관이 지나치게 비칠 수 있어 증상에 따라 재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과도한 지방흡입으로 피부가 달라붙어 유착이 생긴 경우에는 풀어주는 수술을 시행해야 하고, 울퉁불퉁하게 지방이 덜 뽑힌 곳은 다시 지방흡입을 통해 라인을 평평하게 만들어야 한다. 함몰된 부위는 미세지방이식을 시행해야 하는 등 처음 수술보다 까다롭고 1차 수술로 비정상 조직이 자리 잡은 경우에는 수술 후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지방흡입 후 일시적으로 감각이 저하되거나, 정전기가 올라오는 것 같은 저린 느낌은 대부분 1주일 안에 호전이 되며 증상이 계속 지속된다면 이 부분도 주치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게 좋다.

요즘은 자극적인 광고나 가격만 강조되어 자칫 지방을 많이 뽑아야만 좋은 거로 생각할 수 있는데 사람마다 지방량은 다르고 너무 과해도 문제가 되는 게 지방흡입이다. 그렇기에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자신에게 맞는 지방흡입 시술을 받아야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겠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배원배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

Smart tag : 지방흡입, 비만, 내분비계, 성형외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배원배 사진 칼럼 배원배 성형외과 전문의
하이닥 의학기자 |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이상향을 찾아주는 데 매진한 경험을 토대로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