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코코넛 오일이 키토제닉 다이어트와 방탄 커피의 핵심 성분으로 알려지면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게다가 요즘처럼 건조한 계절에는 메마른 피부를 위한 보습 아이템으로 활용하기에도 제격이다.

코코넛 오일은 코코넛, 즉 코코야자의 껍질을 제거하고 종자를 압착해 얻은 유지로, 100g 당 포화지방산이 87g이며 총열량이 862kcal이다. 다른 식물성 오일에 비해 포화지방산 함량이 굉장히 높은 편인데도 건강에 유익하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코넛 열매

중쇄중성지방은?

천연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지방은 긴사슬지방산으로 구성되지만 코코넛과 일부 우유 지방은 중쇄중성지방, 또는 중간사슬지방산이라고 불리는 MCT(Medium-chain Triglyceride)로 구성된다. 중간사슬지방산은 물에 일부 용해되며 소화와 흡수 시 다른 오일과 달리 담즙산이나 췌장 지방질가수분해효소, 리파아제를 반드시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간에 주는 부담이 적으며 체내에서 바로 에너지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체지방이나 콜레스테롤로 전환되는 비율이 낮으며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체내 축적되는 긴사슬지방산을 분해해 체중 감량을 돕는다. 키토제닉 식이요법에서 코코넛 오일을 사용하는 이유도 신체를 즉각적으로 키토제닉화할 수 있기 때문.

대사증후군 증상 완화

국내 한 학술 논문에 따르면 대사증후군을 앓는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코코넛 오일 섭취에 대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체지방과 혈압 등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12주간 코코넛 오일을 섭취한 그룹은 체중이 2.8㎏, 체지방이 2.7% 감소했고 코코넛 오일 섭취와 함께 운동을 병행한 그룹은 체중이 10.3㎏, 체지방이 4.8% 감소했다. 코코넛 오일만 섭취해도 체중과 체지방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운동까지 병행하면 그 효과를 배가할 수 있다는 것. 또한 평균 147.9㎜Hg이었던 실험군의 혈압이 12주 후, 136.3㎜Hg로 감소해 혈압 조절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면역력 증진

코코넛 오일에 풍부한 라우르산, 카프르산, 카프릴산 등은 항균, 항박테리아,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어 인체의 면역 증진을 돕는다. 라우르산은 체내에서 모노라우린으로 전환되어 각종 유해 바이러스와 박테리아에 대항하며 리스테리아균이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등 유해균의 생성이나 활동 억제를 돕는다.

코코넛 오일

소화 촉진

소화 기관의 기능 증진을 도와 과민성장증후군을 비롯한 다양한 위장과 소화 관련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코코넛 오일의 포화지방산은 항균성이 강하며 비타민, 미네랄 및 아미노산 등 다른 영양소의 흡수와 소화 촉진을 돕는다.

치아와 뼈 건강 증진

코코넛 오일은 체내에서 칼슘과 마그네슘의 흡수를 돕는 역할을 해 치아와 뼈 건강 증진을 도울 수 있다. 특히 치아 건강 증진에 효과적으로, 치석 형성과 치태 유발을 방지하며 치은염 감소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진다.

신체 에너지 부여

지방은 즉각적으로 에너지로 전환되는 특성이 있고 특히 코코넛 오일은 심장이나 동맥, 혈관에 축적되지 않아 에너지 부여 기능이 더욱 강력하다. 공급된 에너지는 지구력과 추진력을 높여 운동 시 성적 향상에 도움을 준다.

미용 오일

피부 영양 공급

피부가 심하게 건조할 때 평소 사용하는 보디로션이나 크림에 코코넛 오일 소량을 녹여 잘 섞은 후 온몸에 골고루 바르면 즉각적으로 건조를 완화하고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하는 효과를 선사한다.

국내 한 대학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성인 여성 피부에 4주간 코코넛 오일을 바른 결과 피부 수분 함량이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수분, 유분, 피부 결, 각질, 건조도, 가려움 등 전반적인 피부 트러블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단 얼굴에 과도하게 사용하면 모공을 막을 수 있으므로 평소 피지 분비량이 많거나 염증성 트러블이 자주 생기는 피부라면 주의한다.

모발 케어 효과

열대 지역에서는 오래전부터 코코넛 오일을 헤어 오일로 사용해왔다. 코코넛 오일이 영양과 윤기를 공급해 부드럽고 찰랑이며 탄력 있는 모발 유지에 도움을 준다. 모발 구성 성분인 단백질 손실을 방지하고 헤어 성장을 촉진하며 비듬 방지 및 완화를 돕는 효과도 있다.

어떻게 고를까?

코코넛 오일은 정제된 타입과 비정제된 타입 두 가지가 있다. 버진 또는 엑스트라 버진처럼 비정제된 타입은 천연의 향과 풍미가 가득해 식용으로 사용하면 좋다. 정제된 타입은 비정제 타입보다 특유의 향이 옅어지고 입자가 미세해 화장품과 섞어 미용용으로 사용하거나 가열하는 요리 재료로 이용할 수 있다. 구매 시, 인공 향을 비롯해 다른 합성 첨가물이 들어 있지 않은지, 유통기한이 지나지 않았는지 확인한다.

코코넛 샐러드

사용법은?

엑스트라 버진이나 버진 오일은 아침 공복 또는 식전에 한두 스푼씩 섭취할 수 있다. 생으로 먹는 것이 힘들다면 아침 시리얼에 한 스푼 첨가할 수 있고, 빵이나 크래커에 버터나 잼 대신 발라 먹거나 올리브 오일처럼 샐러드드레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에스프레소 또는 드립 커피 한 잔에 코코넛 오일 1~2티스푼을 잘 섞으면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는 방탄 커피를 만들 수 있다.

볶음밥이나 채소 볶음 등 단시간 가열하는 요리에는 일반 식용유 대신 코코넛 오일을 쓸 수 있으나 튀김 등 고온 요리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피부에 바를 때는 샤워나 입욕 후 마사지 오일로 활용하면 건조를 방지할 수 있으며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된다. 팔꿈치나 무릎처럼 각질이 많고 메마른 부위에 보디 크림처럼 틈틈이 바르는 것도 좋다.

헤어에는 샴푸 후 린스나 트리트먼트 대신 사용한다. 젖은 모발에 코코넛 오일 충분량을 잘 녹여 바른 다음 타월로 감싸 마스크하고 5~10분이 지나면 깨끗이 세정한다.

보관법은?

코코넛 오일은 공기와 접촉 시 산패가 빠른 편이다. 따라서 사용 후 뚜껑을 잘 닫아 밀봉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아 저온에서는 바로 고체화되지만 성분이나 영양에는 변화가 없다.

부작용은 없을까?

역시 다른 오일과 마찬가지로 고열량이므로 과다하게 섭취하는 것은 금물이다. 일반적으로 하루 30g 이하를 권장한다. 이미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수치가 높다면 섭취 시 양 조절에 주의해야 하고, 섭취 전 의사 또는 영양사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mart tag : 비만, 내분비계,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대사증후군, 소화불량, 소화기계, , 소화기내과, 기타 피부염, 피부, 피부과, 피부건조증, 외피계(피부/털/손/발톱), 피부미용, 성인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하루하루 더 건강하게. 건강해서 더욱 아름다운 당신과 늘 함께합니다.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