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스트레스를 받으면 매운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 매운맛은 스트레스 해소 효과가 있는데, 우리 몸은 매운맛을 통증으로 인식하여 통증을 잊기 위해 ‘엔도르핀’ 호르몬을 분비시켜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하지만 매운 음식을 과하게 먹으면 속쓰림 등을 유발해 소화기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매운 음식 먹으면 다이어트 될까?

고추를 먹는 여성

매운맛을 느끼게 하는 캡사이신 성분은 지방 연소를 도와준다. 캡사이신은 몸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체내 발열과 에너지 대사를 증진 시켜 지방 분해를 촉진한다. 하지만 매운맛이 강할수록 다이어트 효과가 높은 것은 아니다.

과도한 매운맛은 오히려 식욕 증진을 유발하고, 위장 기능을 떨어뜨린다. 캡사이신을 과량 섭취하면 항암면역세포가 억제돼서 발암이 촉진될 수 있다. 따라서 매운 음식은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좋다.

매운 음식은 건강에 해롭나? 땀이 많이 난다면?

매운맛을 내는 대표적인 성분은 고추에 들어 있는 ‘캡사이신’이다. 캡사이신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고 장내 세균 번식 방지, 면역력 증진, 항암효과, 노화 방지와 눈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양파와 마늘에 들어 있는 ‘알리신’은 항균 작용, 혈액순환 증진, 소화 촉진, 인슐린 분비를 도와 당뇨병에도 효과가 있다. 후추의 ‘피페린’ 성분도 위장의 가스 제거, 지방세포 형성 방지 효과, 소화기관의 활동에 도움을 준다. 알싸한 고추냉이의 ‘시니그린’ 성분은 소화 불량 개선, 기관지 질환 개선 효과가 있다.

매운 음식은 건강에 도움을 주지만, 지나치게 맵게 먹거나 많이 먹으면 위점막 세포에 자극을 주어 건강에 해롭다. 또한, 라면, 짬뽕과 같은 매운 음식에는 소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나트륨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않으면 부종을 일으키기도 한다.

매운 음식을 먹으면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을 식이성 다한증이라고 한다. 식이성 다한증은 체온조절이 아닌 교감신경이 항진되면서 특정 음식이나 매운맛 등에 대해 주의 반응 중 하나로 땀이 나는 증상을 말한다. 만약 일상생활에 불편을 줄 정도로 많은 땀을 흘린다면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매운 음식 먹으면 속 쓰림, 복통 호소하는 이유는?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위장 점막을 자극하고 위산 분비를 과다 분비시켜 위장관 장애를 유발하기 쉽다. 위장관기능 장애는 음식을 너무 급하게 먹거나 자극적이고 매운 음식의 섭취, 심한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 되어 나타난다. 하지만 이런 증상은 일시적으로인 것으로 장기간 지속되지 않는데, 속 쓰림 증상이 계속된다면 위염, 위궤양, 역류성 식도염 등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매운 음식을 먹은 뒤 화장실을 자주 가거나 배에 가스가 차는 등 장의 운동 장애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는데, 증상이 지속된다면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위장에 자극이 되는 기름진 음식, 매운 음식, 밀가루 음식 등을 피하면서 안정을 취해야 하며, 심한 경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Smart tag : 비만, 내분비계,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내분비내과, 스트레스, 정신/신경계, , 정신건강의학과, 위염, 소화기계, , 소화기내과, 다한증, 외피계(피부/털/손/발톱), 피부, 흉부외과, 피부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신정윤 사진 신정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가족의 건강을 소중히 여기는 여러분과 함께 올바른 가치관과 유익한 건강 정보를 나누는 의학기자 신정윤입니다. 많은 제보 및 의견 보내주세요!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