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여름철 덥고 습한 날씨 탓에 무좀이나 습진과 같은 각종 피부질환에 걸리며 증상이 악화되는 환자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무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백선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매년 200만 명 이상이 무좀으로 병원을 찾으며 이 중 7~8월에 환자가 집중돼 있다. 또한, 성인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하이힐과 스타킹을 착용하는 여성도 진료환자의 3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여자의 발

무좀의 원인인 피부사상균은 고온다습하고 습기가 많은 환경에서 활동이 왕성해지는데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는 데다 수영장, 온천 등 공동장소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경우가 많아 전염되기가 쉽다. 무좀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손, 발톱 등 타 부위로 중복 감염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면역력의 정도에 따라 아이나 노약자 등 가족에게 전염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무좀은 겉으로 보기에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희게 짓무르고 균열이 생기며 피부 껍질이 하얗게 떨어지는 증상이 있는데 습진, 한포진과 같은 다른 피부질환과 착각하기 쉬워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 치료해야 한다.

◇ 완치 위해 투약기간 준수하고, 무좀약 복용 시 주의해야

보통 손, 발, 사타구니에 무좀이 생기면 항진균제 연고를 발라 치료해야 하는데, 하루 1~2회 정도 증상 부위와 그 주변부에 바르면 된다. 다 나은 것 같아도 2~3주간 계속 더 바르는 것이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

항진균제 연고를 발라도 나아지지 않거나 손톱, 발톱 등 부위에 따라 곰팡이(진균) 검사를 통해 먹는 항진균제를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먹는 무좀 치료제는 간 기능 또는 심부전의 악화가 있을 수 있으므로 간 질환 또는 심장 질환이 있는 환자나 임산부의 경우, 전문가에게 질환 여부를 반드시 알리고, 필요한 경우 복용 전 간 기능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무좀의 원인균인 곰팡이는 약물치료가 시작되면 방어수단으로 활동성을 줄여 일시적으로 증상이 없어질 수 있다. 그런데 증상이 없어졌다고 치료를 중단하면 각질층에 남아 있는 무좀균이 다시 활동해 완치할 수 없으므로 약물의 용법, 용량대로 투약 기간을 끝까지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 무좀 예방 생활습관 십계명

1. 발을 5분쯤 물에 담가 깨끗이 씻고 특히 발가락 사이를 잘 닦는다.
2. 발은 헤어드라이어 등을 이용해 완전히 건조하게 하고 필요 시 땀띠 분을 바른다.
3. 땀을 많이 흘린 날에는 반드시 목욕한다.
4. 맨발로 샌들이나 신발을 신을 때는 물티슈로 자주 발을 닦는다.
5. 혼자 있는 공간이라면 맨발로 생활하여 발을 항상 건조하게 한다.
6. 꽉 쪼이는 신발이나 옷은 땀이 차기 쉬우므로 가능한 삼간다.
7. 땀을 잘 흡수하는 순면 양말을 신고 땀에 젖은 양말은 빨리 바꾸어 신는다.
8. 신발에 분말형 건조제나 항진균제를 가끔 뿌려두면 좋다.
9. 신발을 자주 햇볕에 내다 말리고, 되도록 두세 켤레를 번갈아 신는다.
10. 공중목욕탕이나 수영장 등의 공용 슬리퍼, 발매트 등의 전염에 주의한다.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신정윤 사진 신정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가족의 건강을 소중히 여기는 여러분과 함께 올바른 가치관과 유익한 건강 정보를 나누는 의학기자 신정윤입니다. 많은 제보 및 의견 보내주세요!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