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코패스가 범죄를 저지르는 이유가 만족과 동기부여 등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의 과잉분비 탓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주목된다.

사이코패스(Psychopath)는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내부에 잠재하고 있다가 범행을 통해서만 밖으로 드러내는 사람을 말한다. 그동안 '묻지마 범죄'의 발로로 여겨지며 사이코패스에 대해 진행된 연구에서는 그 원인을 두려움 결여, 공감능력 상실, 정상적 관계형성 부족 등으로 꼽았다.

AP통신은 최근 미국 밴더빌트대 조슈아 부크홀츠 박사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사이코패스가 두려움에 대한 결핍과 관련돼 있다는 데 초점을 맞춰 범죄자를 포함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심리검사를 실시했다. 심리검사 결과와 관련 사이코패스의 특징적 성격 유무와 정도에 따라 순위를 매겼다. 격렬한 범죄자는 톱에 랭크되고 공격적이고 모험을 좋아하는 성격의 소유자들이 그 뒤를 잇는 등의 특징을 보였다.

이어 이들에게 중추신경과 교감신경을 흥분시키는 각성제 '암페타민'을 투여하고,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으로 뇌의 도파민 분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사이코패스 상위 그룹은 하위 그룹에 비해 도파민이 4배나 더 분비됐다.

더불어 업무를 완수하면 보상하겠다고 약속한 뒤 기능성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사이코패스 상위 그룹의 도파민과 관련된 보상중추가 하위 그룹에 비해 크게 활성화됐다.

연구팀은 "사이코패스는 타인이나 자기 자신의 생명을 위협하는 결과가 오더라도 끝까지 보상을 추구하도록 뇌의 회로가 프로그램돼 있다"면서 "보상에 대한 강력한 집착이 결과에 대한 두려움을 압도하지만 두려움의 결여가 반드시 범죄행위의 예고지표는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즉, 이러한 과도한 보상에 집착하는 성격이 뇌의 도파민 보상회로의 기능장애로 도파민이 과잉분비돼 일어나는 것이라는 의미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권위있는 의학전문지 네이처 신경과학(Nature Neuro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Smart tag : , 정신건강의학과
이 뉴스의 주제 구독하기 뉴스 추천하기

뉴스 작성자

hidoc 사진 hidoc
하이닥 편집팀 |

건강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면 하이닥을 찾아주세요~!

네티즌 의견

하이닥 또는 SNS 로그인 후 댓글달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작성

0 / 300

작성된 댓글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