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공포를 느낀 경험으로 인한 기억을 완화하는 뇌 단백질이 발견됐다. 일본 도쿄대 연구팀은 쥐 실험 결과 이 단백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두려움을 느끼는 여자 어린이

생물체에는 장기 및 세포 활동에 필요한 물질을 운반하는 ‘분자 모터’라는 단백질이 다수 존재한다. 연구팀은 그 역할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분자 모터 ‘KIF21B’가 뇌에서 학습과 기억을 관장하는 부위 해마에 집중적으로 분포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KIF21B를 결손시킨 쥐와 일반 쥐에게 각각 전기 자극을 준 후 행동을 관찰했다.

일반 쥐는 전기 자극이 없는 날이 이어지자 몸을 움츠리지 않고 활발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에 반해 KIF21B가 결손된 쥐는 계속 두려워하는 태도를 보여 공포의 기억이 남아있는 것이 확인됐다.

KIF21B는 특정 단백질을 해마에 전달해 공포의 기억을 완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IF21B가 결손된 쥐의 뇌에 특정 단백질과 결합하는 화학 물질을 주사하자 일반 쥐와 같은 행동을 취했다.

연구팀의 히로카와 노부다카 교수는 "공포의 기억이 강하게 남아 사람은 KIF21B의 기능이 저하돼있을 수 있다”며 “향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발표됐으며,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nalgae4u@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