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질에서 나오는 분비물을 냉이라고 하며, 여성 호르몬 양의 변화 및 생리 주기에 따라 냉의 양이 일시적으로 많아질 수 있다. 냉의 양이 증가하는 건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일반적이면서 일시적인 증상이다. 하지만 하루 2~3번 이상 팬티 라이너를 교체할 정도로 그 양이 많거나 기타 증상이 동반된다면 ‘냉대하증’을 의심해보는 게 좋다.

심각한 표정의 여성

냉대하증이란?

냉의 양이 유난히 많이 나오는 증상을 냉대하증이라고 한다. 냉의 양이 증가해 외음부가 습해지면 불쾌감을 느낄 뿐만 아니라, 냄새로 인해 대인관계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또한 외음부는 구조상 통풍이 잘 안 되고 체온이 높기 때문에 습해진 외음부에서 세균 번식 우려가 있어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다.

나타나는 증상엔 개인차가 있지만, 질 분비물 양이 많으면서 냉의 색이 노랗거나 초록색이거나 끈적임이 있는 경우,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경우, 외음부가 가려운 경우 세균성 감염(질염)으로 인한 냉대하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냉대하증 치료방법은?

냉의 양이 증가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여성 생식기 감염증을 들 수 있다. 대중목욕탕, 공중 화장실, 성생활 등에 의해 감염될 수 있으며 스트레스, 과로, 노화로 신체 면역력이 떨어질 경우 여성 생식기 감염 확률이 더 높아진다. 또는 음모의 양이 많거나, 소음순 피부가 늘어져 있거나, 대음순에 주름이 많아 이물질, 분비물이 잘 끼는 경우 세균성 냉대하증이 생길 수 있다.

이처럼 냉대하증의 원인은 다양한 만큼 생활습관에 대한 상담 및 외음부 형태에 대한 진찰이 필요하다. 그리고 냉분비물 검사를 통해 균의 종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원인 파악 후 치료를 시작하면 일정 기간 약을 복용하게 된다. 또는 항진균제를 질 내 삽입하거나 외음부에 항진균제류의 연고나 크림을 바르게 된다. 이때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몇 가지 주의가 필요하다.

외음부가 가렵다고 해서 여성청결제로 자주 씻는 건 오히려 유익한 균까지 소멸시켜 저항력을 낮출 수 있다. 또한 통풍을 위해 하체를 압박하는 옷(레깅스, 스키니진, 팬티스타킹)의 착용은 삼가는 게 좋다.

냉대하증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세균성 감염으로 인한 냉대하증의 비율이 높은 만큼 방치하기보다는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자가 면역력이 증가하면 스스로 호전되는 경우도 있지만, 냉이 많고 기타 질환이 동반된다면 산부인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시작하는 게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기타관절질환 질염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