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임신성 당뇨가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높이고 산모의 장기적인 심혈관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 Barbara Daly 박사 연구팀의 연구 결과, 임신성 당뇨가 있는 여성이 제2형 당뇨병으로 이어질 확률은 일반인에 비해 22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및 허혈성 심장 질환의 위험도 유의하게 증가했다.

그러나 일과성 허혈 발작을 포함한 뇌혈관 질환 위험은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

이 연구는 영국의 건강 증진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Health Improvement Network database)에서 임신성 당뇨가 있는 9,118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했다. 임신성 당뇨가 있는 여성은 백인이 아닌 사람이 더 많았으며, 표준 체중보다 과체중 혹은 비만이었다.

연구팀은 "현재 영국 국립임상보건연구원(NICE)의 가이드라인은 임신성 당뇨로 진단받은 임산부의 제2형 당뇨병 검사(출산 후 6주에서 13주 사이, 매년 당화혈색소 검사)와 함께 라이프스타일 변화(체중 조절, 식이요법 및 운동)를 권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임신성 당뇨를 가진 여성의 58% 만이 출산 후 첫 해에 혈당 측정을 한 것으로 의무 기록 조사 결과 나타났다. 출산 후 2, 3년 안에 혈당 측정을 한 여성은 40%와 24%로 감소했다.

연구팀은 “현재 NICE 가이드라인에는 임신성 당뇨로 진단 받은 여성의 심혈관계 위험인자(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및 흡연 등) 관리에 대한 권고 사항이 부족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 저널 ‘PLOS Medicine’에 게재됐다.

Smart tag : 임신성당뇨 당뇨(인슐린비의존) 간·담낭·췌장 여성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nalgae4u@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